볼보 순수 전기차 C40 Recharge 공개..온라인으로만 판매

올 가을 벨기에서 생산 시작
XC40과 같은 CMA 플랫폼 사용
이다일 기자 2021-03-03 08:51:21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볼보자동차가 온라인으로만 판매하는 순수 전기차 C40 Recharge(리차지)를 2일 발표했다. 신차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이용하며 무선으로 시스템 업데이트를 하는 IT기기와 같은 특성을 가졌다.

볼보자동차는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를 출시하며 미래를 대표하는 차라고 밝혔다. 헨릭 그린 CTO는 “볼보의 미래를 대표하며 우리가 가는 방향을 보여주는 차”라며 “편리한 관리 패키지로 온라인으로만 판매하며 빠른 인도가 가능한 차”라고 설명했다.

C40 리차지는 XC40과 같은 CMA 플랫폼을 사용한다. 볼보의 CMA는 소형차를 위한 모듈형 플랫폼으로 볼보에서는 XC40에 사용하고 그룹 내 다른 브랜드에도 적용하는 플랫폼이다. C40 리차지는 XC40과 달리 전기차로만 생산하며 XC40에 비해 더 낮고 날렵한 디자인을 가졌다.

신차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과의 협업이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자동차에 사용해 구글맵,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같은 안드로이드 앱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데이터 통신을 이용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무선으로 할 수 있어 공장에서 출고된 이후에도 스마트폰처럼 계속 업데이트를 통해 성능을 개선한다.

파워트레인은 앞, 뒤의 차축에 각각 하나씩 총 두 개의 전기모터를 장착하며 40분 만에 80%까지 충전하는 78kWh급 배터리를 장착했다. 예상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는 약 420km다.

C40 리차지는 올 가을 벨기에의 볼보 겐트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하며 국내 출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신차의 출시로 볼보의 순수 전기차 라인업은 XC40 리차지와 함께 총 2종이 됐으며 오는 볼보자동차는 2025년까지 50%의 차를 전기차로, 2030년에는 100% 전기차만 판매하는 회사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auto@autocast.co.kr

▲ 스웨덴 사람들이 볼보에 맞춰 개발한 꼭 필요한 악세서리들 소개합니다 (내차리뷰)
▲ [시승기] XC40 B4, 이제 모든 볼보 파워트레인은 이렇게 바뀝니다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