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캐] 자동차 회사 중 가장 부자 회사는 어디일까? |주가 #01

기자 2021-11-18 14:07:05
편집자주/ 신생 자동차 회사 리비안의 등장으로 미국 자동차 업계 시가총액 순위가 흔들렸다. 아직 판매도 이뤄지지 않은 회사가 100년 전통의 회사를 넘어섰다. 자동차 회사의 주가가 왜 이렇게 요동칠까. 전 세계 회사의 순위와 그들의 주가 형성 이유를 3편의 연재로 찾아봤다.

[오토캐스트=김선관 기자] 테슬라발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동차 회사 주식시장.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위드코로나 시대에 그들의 시가총액 순으로 그들의 순위를 정리했다. 시가총액은 상장 주식을 시가로 평가한 총액으로 현재 상태의 회사의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판단할 수 있는 지표다. 한국 시간으로 2021년 11월 17일 오후 5시 기준이다


1.     테슬라 - 1조600억 달러
지난 10월 28일 테슬라의 주가가 처음으로 1000달러를 넘어서며 ‘천슬라(1000달러+테슬라)’를 달성했다. 렌터카 업체 허츠가 테슬라 모델 3를 10만 대 구입할 것이라는 소식이 테슬라 주가에 호재로 작용했다. 주가 급등으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1조 달러를 돌파했다. 시가총액 1조 달러는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만 보유한 기록으로 테슬라는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가 됐다. 2010년 5월 테슬라가 나스닥에 상장한 지 11년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상장 후 1조 달러 도달에 33년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짧은 시간에 이룬 성과다.

2.     토요타 - 2584억 달러
지난 9월 토요타 주가가 사상 최고치인 1만385엔을 기록하면서 5대1의 액면 분할을 단행했다. 1991년 주식분할 이후 30년 만이다. 토요타의 주가 상승은 여느 자동차 제조사보다 자동차 업계에서 문제가 되고 잇는 반도체 공급 부족에 잘 대응한 점과 전동화 전략 발표가 크게 반영됐다. 전동화 전략 발표에서 토요타는 “2025년까지 전기차 15종을 투입한다”고 말했으며, “이중 7종은 새롭게 시작하는 EV 전용 브랜드 모델로 투입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3.     폭스바겐 - 1600억 달러
폭스바겐이 배터리 독립 계획을 발표한 후 독일 주식시장 시가총액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토요타를 넘을 수준은 아니었다. 폭스바겐 그룹은 지난 3월 15일에 있었던 ‘파워데이’ 행사에서 자사 전기차에 사용 중인 파우치형 배터리 대신 중국 배터리업체 CATL과 함께 투자한 노스볼트에서 각형 배터리를 조달할 계획이다. 2030년 배터리의 80%를 각형 배터리를 사용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폭스바겐은 완성차를 판매하는 동시에 전기차 배터리 투자를 늘리면서 안정감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4.     BYD - 1344억 달러
BYD는 전기차 생산의 수직계열화를 추진했으며 중국 전기차 업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자동차용 반도체와 배터리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가는 만큼 중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 테슬라를 쫓는 BYD의 추격 속도 역시 부쩍 빨라지고 있다. 현재 BYD의 주가는 지난해 3월에 기록한 저점 대비 6배 이상 상승했다. 2008년 BYD의 주식 2억2500만 주를 매수한 워렌 버핏의 지분율은 8.25%로. 지금까지 단 한 주도 팔지 않았다.

5.     리비안 - 1331억 달러
지난 10일 나스닥에 상장해 첫날 주가가 주당 100.73달러 마감한 리비안. 공모가가 78달러임을 감안하면 첫날에만 22달러, 약 29% 급등한 셈이다. 현재 리비안의 시가총액은 GM과 포드와 같은 전통의 완성차 생산 업체들의 시가총액을 앞질렀다. 전기차 기술이 탄소 중립과 같은 최근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술이기도 하지만 유통 공룡이라는 아마존이 2030년까지 리비안의 전기차 10만 대를 주문하겠다고 발표한 게 호재로 작용했다. 현재 리비안은 일리노이주 공장에서 한해 15만 대를 생산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

6.     다임러 - 1078억 달러
다임러그룹은 2021년 판매와 매출 영업이익이 2020년을 뛰어 넘었지만 디젤 배출과 관련된 소송에서 미국 규제 당국과의 합의에 따른 지출로 인해 현금 흐름은 2020년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가에는 그리 좋은 소식은 아니다. 하지만 연말까지 다임러 트럭을 분사해 상장할 계획을 밝혔으며 배터리와 수소 전기차 개발을 가속화해 트럭 운송사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수익성을 재설정할 것이다.

7.     GM - 909억 달러
GM은 올해 초 ‘모두의 전기차’를 선언하며 공격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11월까지 33%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최근 전세계를 강타했던 반도체 부족 대란과 원자재시장발 물가 상승 압박 속에서 이뤘다는 점에서 많은 업계 담당자의 관심을 모았다. 미국의 대형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GM이 전기차 시장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점과 고급 인력과 자본 투입을 생각하면 현재 GM 주가는 여전히 저평가됐다”고 이야기하며 12개월 목표 주가 80달러를 제시했다. GM의 현재 주가는 60달러 초반에 머물러 있다.

8.     그레이트월모터 - 843억 달러
우리에겐 약간 생소할 수 있는 자동차 회사다. 1984년 설립된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로 ‘그레이트월’은 만리장성을 뜻한다. SUV와 픽업트럭 위주로 생산한다. 최근엔 브랜드 전기차와 스마트카를 출시했으며, BMW와 함께 중국에 전기차 공장을 짓고 있다. 올해 초 사람들의 이목을 끈 건 샤오미가 그레이트월모터 공장을 사용해 전기차를 만들 계획을 공개하면서다. 그레이트월모터는 전기차 생산 프로젝트 속도를 높이기 위해 샤오미에 기술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9.     포드 - 790억 달러
포드가 20년만에 주가 20달러를 돌파했다. 전기차 사업에 대한 기대감과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 호재로 작용했다. 포드의 주가는 짐 팔리가 지난해 10월 CEO를 맡은 이후 200% 이상 상승했다. 신차 이슈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짐 팔리는 전기차 전환을 가속화하면서 전기차 마하-E를 출시했다. 게다가 소형 SUV인 브롱코를 부활했으며 소형 픽업트럭 매버릭 등 선보였다. 특히 포드의 주력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F-150 라이트닝 전기 픽업 트럭은 예약대수가 16만 대를 넘어섰다.

10.   루시드 - 726억 달러
테슬라와 리비안이 일으킨 전기차 광풍은 루시드의 주가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아직 수익을 내지 못하는 기업에다 연 생산량이 2만 대밖에 안되지만 미래 성장성을 등에 업고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면서 주가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17일 현재 루시드의 시가 총액은 726억 달러로 포드를 바짝 뒤쫓는다. 루시드는 올해 한 번 충전으로 837km를 달릴 수 있는 루시드 에어를 출시했다. 이 거리는 628km를 달리는 테슬라 모델 S 플로이드보다 훨씬 더 길다.

11.   니오 666억 달러
12.   스텔란티스 640억 달러
13.   BMW 582억 달러
14.   혼다 487억 달러
15.   페라리 474억 달러
16.   샤오펑모터스 406억 달러
17.   현대차 368억 달러
18.   지리 337억 달러
19.   리오토 303억 달러
20.   포르쉐 293억 달러

sk.kim@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