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새로운 안전 비전 공개, 라이다 센서 적용해 250m 사람도 인식

11월 공개 예정 신차 EX90에 첫 적용
100년 이어온 브랜드 유산 '안전' 이어갈 것
이다일 기자 2022-09-22 09:01:38
볼보자동차가 21일 새로운 안전 비전 ‘세이프티 인 마인드(Safety in Mind)’ 키노트를 온라인 이벤트로 열고 새로운 차에 탑재할 안전 기술을 공개했다. 신기술은 오는 11월 세계최초 공개 예정인 플래그십 전기 SUV EX90에 탑재될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의 CEO 짐 로완(Jim Rowan)은 키노트에서 1927년부터 시작한 볼보의 역사에서 3점식 안전벨트를 포함한 자동차 안전 분야의 선두로 새로운 표준을 세우고 혁신 기술을 개발한 브랜드의 유산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볼보자동차 짐 로완 CEO와 EX90으로 추정되는 신차의 실루엣

이날 발표한 기술은 8개의 카메라와 5개의 레이더(Radar), 16개의 초음파 센서와 라이다(LiDAR) 센서로 구성한 센서 퓨전 방식의 안전 사양이다. 지금까지 대다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센서 퓨전을 이용해 자율주행 기술을 위주로 능동형 안전사양을 개발하는 것을 위주로 기술 발전을 진행했지만 볼보는 ‘안전’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양산차에서 라이다를 장착해 안전사양으로 활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라이다의 크기가 크고 단가가 비싼 것이 이유다. 또, 라이다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차를 제어하려면 탑재한 컴퓨터의 능력도 향상되어야 해서 양산차 적용이 어려웠다.
▲새로운 센서 퓨전 기술로 250m 앞의 사람이나 120m 전방의 타이어와 같은 물체도 식별 가능하다

볼보는 이미 2020년 라이다를 적용한 차를 시장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고 2021년에는 3세대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를 내놓을 것이라고도 밝혀왔다. 

신차 EX90에는 루프라인에 라이다를 내장한 형태로 개발했으며 최대 250m 거리의 사람과 120m 거리의 검은색 도로에 있는 타이어와 같은 반사가 없는 물체도 구분할 수 있게 된다. 특히, 250m 거리의 사람은 시속 120km/h로 자동차가 주행할 경우 약 7.5초 뒤에 만나게 되는데 이만큼 안전을 확보할 시간을 벌어주는 역할을 한다고 볼보자동차는 밝혔다.
▲라이다가 전방의 사물을 인식하는 화면

이와 함께 실내의 운전자를 이해하는 안전 시스템도 발표했다. 직관적인 이름인 ‘운전자 이해 시스템(Driver understanding system)’이라고 부르는 기술은 실내의 센서를 이용해 운전자의 시선과 눈을 감는 횟수, 시간을 관찰해 현재 상태를 파악한다. 또, 볼보가 축적한 데이터를 통해 운전자가 졸음, 주의산만, 음주와 같은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보조기능을 작동해 경고하고 운전자가 운전이 불가능한 위급 상황이라 판단하면 차를 도로 갓길에 세우고 주변 차에 경고를 보내는 기능도 탑재한다.
▲운전자 이해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대응한다

이를 위해서 실내에 설치한 두 대의 카메라가 운전자를 파악하고 운전대에 있는 정전식 핸즈 오프 기능으로 조향 동작이 안정적인지 모니터링하는 과정을 거친다.

볼보자동차의 안전 자동화 부문 책임자 요아킴 드 베르디에(Joachim de Verdier)’는 “(안전 기술이) 평소에는 전혀 인식할 수 없으며 필요한 순간에 그 존재를 드러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다일 auto@autocast.kr

▲ What if your car could steer you right?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