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정부에 퇴짜 맞은 中 BYD, 보안 문제 지적

임상현 기자 2023-07-24 10:23:31

인도 정부가 중국 전기차 제조사인 비야디(BYD)가 제안한 10억 달러(약 1조2680억) 규모의 투자 계획을 거부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BYD는 인도에 본사를 둔 메가엔지니어링&인프라와 10억 달러 규모의 공장 설립을 제안했지만 인도 정부가 보안상의 이유로 투자를 거절한다고 보도했다. 

BYD는 중국과 함께 세계 최대 시장으로 부상 중인 인도 시장 공략과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이달 초 투자 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인도 정부는 심의 과정에서 보안 문제가 발견됐다고 밝히면서 최종 투자 계획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BYD는 대규모 투자 계획이 물거품 되면서 오는 2030년까지 인도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40%를 차지한단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다. 

임상현 press@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