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 트림 안전 사양 기본화…현대 그랜저 2019년 형 출시
    데일리 뉴스 2018-10-22 09:00:45
    현대자동차가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안전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인 2019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6세대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는 지난해 12만9,932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등극, 올해도 9월까지 8만3,454대 판매를 기록해 2년 연속 연 10만대 판매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이번 신형 그랜저에 적용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운전석 또는 동승석에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동승석의 시트백과 쿠션 각도를 조절해 승객의 자세가 ‘무중력 중립자세’가 되도록 하는 기능이다. 이를 통해 승객의 체압을 약 25% 줄이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줘 승객의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 피로도를 줄여준다. ▲운전자의 체형 정보에 맞게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터널 진입 및 워셔액 작동시 자동으로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등 첨단 편의 사양도 적용했다. 이와 함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안전 사양과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아울러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실내ᆞ외 온도, 일사량, 공조 설정 온도에 따라 열선ᆞ통풍 시트 및 열선 스티어링 휠을 작동시켜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를 적용하고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과속 카메라까지의 거리 표시 기능을 추가했다.2019년형 그랜저 가격은 ▲가솔린2.4 모델 3,112~3,608만 원 ▲가솔린 3.0 모델 3,495~3,873만 원 ▲가솔린 3.3 모델 4,270만 원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3,576~3,993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적용 기준)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그랜저·쏘나타·i30 디젤 판매 중단…WLTP 때문?
    데일리 뉴스 2018-08-09 10:50:43
    현대자동차는 판매가 부진한 디젤 차종 4개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9일 밝혔다. 일선 영업소에서도 신규계약을 중단한 상태다. 해당 차종은 그랜저, 쏘나타, i30, 맥스크루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현대차는 생산 중단의 이유로 디젤 모델의 판매량 감소를 들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친환경차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디젤차의 판매가 급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해당 모델의 판매량은 올들어 크게 줄었다. 그랜저의는 지난해 월간 1만대를 돌파하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차종으로 등극했다. 하지만 올들어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20.9%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하이브리드 모델은 오히려 72.2%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디젤 모델의 정체성이 흔들렸다. 쏘나타는 전반적으로 판매량이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 20.5% 하락했다. 그랜저와 상황이 다른 것은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량이 오히려 더 큰 폭으로 하락해 -25.8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i30는 전년 대비 31.6% 줄었고 맥스크루즈는 무려 68.4%나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디젤 트림 유지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현대자동차 디젤 단종 모델 판매량 추이 / 자료=현대자동차 (단위: 대) 여기에 환경 규제도 추가됐다. 지난해 9월 1일부로 유럽에서 시작한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로 인해 배출가스 측정 방법이 바뀌었다. 신차는 2017년 9월 1일부터 적용되고 기존 판매하던 차는 2018년 9월 1일까지 새로 측정을 하거나 판매를 중단해야한다. 유럽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반영하는 기준인데 우리나라는 올 가을부터 일본은 2020년 도입을 예고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3월 22일 '제작자동차 시험검사 및 절차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을 고시하고 시행에 나섰다. 이에 따르면 배출가스 측정방법이 WLTP 규정으로 변경된다. WLTP 규정은 기존의 배출가스 측정 방식에 비해 현실적인 주행환경을 더 반영한다. 측정 시간도 20분에서 30분으로 늘리고 가속, 고속주행, 급가속 등 여러가지 조건을 추가했다. 우리나라도 한-EU FTA에 따라 유럽과 일치하는 규정을 적용하면서 디젤차의 규제가 한층 강화된다. 수입차의 분위기도 비슷하다. 올들어 수입차 가운데에는 디젤 모델의 신차를 아예 출시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반면, 기아자동차는 대형 SUV 모하비를 새로운 규정에 맞춰 계속 판매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디젤 엔진에 대해 소비자의 피로도가 쌓였다"며 "디젤게이트와 최근의 화재 사건까지 디젤 엔진 자체가 문제인 것처럼 느끼는 상황에 하이브리드의 약진이 결국 디젤 엔진 모델의 축소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다일 기자 auto@autocast.co.kr
  • 현대차 그랜저, 얼마나 잘팔렸나?
    데일리 뉴스 2017-12-07 15:21:03
    현대차 그랜저 현대자동차의 그랜저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출시 1년이 다 돼가지만 휴가철과 추석 연휴가 껴 있던 8월과 10월을 제외하곤 월간 1만대 이상 판매를 유지하고 있다. 그랜저의 선전은 브랜드 실적 개선에도 영향을 줬다. 현대차의 올해 1월~11월 내수 시장 누적 판매대수는 635,578대로 지난해보다 8.4% 성장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신형 그랜저(IG)는 올해 3월 13,358대로 최고 판매량을 찍고 이후에도 1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꾸준히 유지하면서 지난 달엔 1만181대(그랜저 IG 7879대, 그랜저 IG 하이브리드 2302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국산차 5개사가 발표한 11월 내수 판매는 총 140,342대다. 수입차까지 포함하면 16만대 가량이다. 적어도 10대 중 1대는 그랜저가 팔렸다는 얘기다. 국산 완성차 업체들의 전체 판매와 비교하면 그랜저 판매량이 어느정돈지 뚜렷이 드러난다. 그랜저 단일 차종 판매 대수만으로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등 국산 완성차들 각각의 전체 판매량과 비슷하거나 웃돈다. 지난 달 한국지엠 전체 판매량은 10,349대, 쌍용차는 8,769대, 르노삼성차는 8,302대다. 점유율로 살펴보면 그랜저의 내수 점유율은 수입차를 제외하고 7.3%다. 한국지엠과 쌍용차, 르노삼성차 전체 점유율은 각각 7.4%, 6.2%, 6.0%다. 올해 누적으로 따져도 이와 비슷한 수치가 나온다. 이 같은 판매량에는 하이브리드 모델도 거들었다. 지난 3월 말 출시된 신형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4월부터 1000~2000대씩 판매되며 연간 판매 목표량인 1만대를 지난 9월에 이미 넘겼다.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외관의 전용휠과 친환경 이미지를 강조한 실내 일부 디자인을 제외하면 그랜저 가솔린 모델과 디자인이 같다. 복합연비는 16.2km/l다. 그랜저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12만3000대다. 이 추세라면 올해 13만대 이상 판매되며 국내 준대형 시장은 물론 전 차종 통틀어 베스트셀링카에 오를 전망이다.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신차공개 2017-11-06 09:18:32
    현대자동차가 블루링크와 주행보조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18년식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그랜저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월간 판매량 1만대 돌파를 이어가며 흥행했다. 하지만 8월을 기점으로 판매량이 줄어들며 10월에는 최고점 대비 절반에도 못 미치는 6346대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2018 그랜저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2018년식 그랜저IG는 판매량을 의식한 듯 고객 선호 사양을 낮은 등급의 모델에도 기본 적용하며 상품성을 개선했다. 블루링크 기능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휴대전화 통화료에 준하는 통신요금의 무상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확대했다. 또,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에 고속도로 주행 보조를 포함시켜 편의성을 개선했으며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 기능을 기본 모델부터 적용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월간 판매 동향 이와 함께 하이패스, 썬바이저 및 트렁크 번호판 LED 램프를 기본 적용하고 실내의 아날로그 시계 디자인을 개선했다. 뒷좌석에는 가솔린 2.4 프리미엄 모델부터 핸드폰 거치 트레이와 USB 충전/연결 단자가 포함된 고급 암레스트를 적용했고 뒷좌석 이중접합 차음 유리를 기존 최상위 모델에서 가솔린 3.0의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모델까지 확대 적용했다. 현대자동차 2018 그랜저의 실내, 시계 디자인을 바꾸었다. 현대자동차 2018 그랜저 하이브리드 다만 가격은 모델별로 최소 40만원 이상 인상했다. 2018년형 그랜저 2.4 가솔린은 기존 3055만원에서 3105만원으로 시작 가격이 인상됐다. 2.2 디젤 역시 3355만원에서 3405만원으로 올랐으며 3.0 가솔린 모델은 3550만원에서 3595만원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은 3540만원에서 3580만원으로 가격을 인상했다.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auto@autocast.kr
  • [데일리뉴스] 혼다 '녹' 무상수리, 제네시스 '엔진소착' 리콜 발표 | 0928
    데일리 뉴스 2017-09-28 01:40:01
    매일 아침 전해드리는 자동차 소식 오토캐스트. 9월 28일입니다.최근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혼다코리아가 이른바 녹 문제의 해결책을 발표했습니다. 올해 매달 1000대 이상 판매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던 혼다코리아는 CR-V 차종에서 녹이 발생하면서 몸살을 알았었는데요. 혼다코리아가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대안을 제시했습니다.혼다코리아는 먼저 녹이 발생한 CR-V에 대해서 원인을 파악하고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장에서부터 운송 과정에 대한 확인을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더 시간이 필요한 가운데 녹이 부품의 내구성이나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으며 녹이 발생되더라도 탑승자에게 끼치는 영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서 혼다 서비스센터를통해 현재 발생한 녹은 모두 제거하고 향후 만약 재발할 경우에도 끝까지 제거 작업을 할 것을 약속했습니다.혼다의 이른바 녹 문제는 이례적으로 YMCA 등 사회 단체까지 참여해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국내에서 판매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혼다는 올 초 신차의 출시와 함께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인기를 끌며 판매량이 증가하다가 최근 주춤하는 모습입니다.엔진의 소음과 시동꺼짐 문제를 일으키는 이른바 소착현상이 현대차의 제네시스 G80에서도 일어나 리콜됩니다. 국토교통부가 현대차 제네시스 G80 등 2개 차종에서도 소착현상 가능성이 발견되 리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쏘나타 등에서 나타났던 세타2엔진의 결함과도 같은 내용입니다. 한편, 사우디에서는 현대차에 좋은소식도 들렸는데요. 여성 운전을 허용하면서 토요타와 현대자동차의 판매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현대차는 사우디에서 24%의 점유율을 갖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여성의 운전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우디는 이번 국왕의 칙령 발표로 자동차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또, 운전사의 80만 명 가운데 상당수도 직업을 잃을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