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성능 전기차에 도전장 내미는 현대·기아차, 수소 고성능차 나오나?
    데일리 뉴스 2019-05-14 17:10:05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에서 두 번째)이 리막의 작업 현장에서 마테 리막 CEO(사진 좌측에서 네 번째)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현대·기아자동차가 고성능 전기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특히 수소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고성능차도 선보일 계획이어서 세계 최초의 고성능 수소전기차의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Hyper)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 이하 리막)’에 약 1000억 원을 투자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14일 밝혔다.13일(현지시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Zagrev)에 위치한 리막 본사 사옥에서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 현대차 6400만 유로(854억 원), 기아차 1600만 유로(213억 원) 등 총 8000만 유로(1,067억 원)를 리막에 투자한다.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는 2020년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고성능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을 확보하고, 전세계적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고성능 전기차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우측)과 리막의 마테 리막 CEO가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리막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업체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 충족과 당사의 ‘클린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와도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해 당사와 다양한 업무 영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리막의 활력 넘치는 기업 문화가 우리와 접목되면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리막의 마테 리막(Mate Rimac) CEO는 “우리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신속하고 과감한 추진력과 미래 비전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번 협력으로 3사는 물론 고객에 대한 가치 극대화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리막과 협력하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리막 홈페이지 캡처 리막은 2009년 당시 21세 청년이었던 마테 리막이 설립한 회사로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 및 EV 스포츠카 분야의 강자다. 지난 2016년 리막이 개발한 ‘C_One’은 드래그 레이싱에서 쟁쟁한 고성능 전기차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C_Two’ 역시 1888마력(ps)의 출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단 1.85초 만에 주파하는 성능의 차량을 선보였다.리막은 여러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및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한 풍부한 경험도 확보하고 있다.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모델의 소량 양산 및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앞서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 역시 올 초 CES에서 “누군가 수소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고성능차를 만든다면 현대차가 처음일 것”이라고 밝히며 고성능 수소전기차 개발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한 바 있다. @리막 홈페이지 캡처 고성능 전기차 기술의 핵심은 고전압, 고전류, 고출력 등 고부하 상황에서 안정적이면서도 유연하게 차량 성능 및 차체를 제어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자사의 양산형 전기차 모델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파워트레인 시스템 기술과 함께 리막의 고출력 모터 감속기 인버터 등 고성능 전기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성능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2020년까지 N브랜드의 미드십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과 별도의 수소전기차 모델 등 2개 차종에 대한 고성능 프로토타입을 제작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고성능 전동차에 대한 양산 검토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고성능 수소전기차 모델이 양산에 이를 경우 세계 최초의 고성능 모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전망이다.한편 순수 전기차 시장은 전세계에서 2014년 13.4만 여대에서 2018년 94.2만 여대로 성장했다. 이 가운데 같은 기간 고성능 전기차는 4.5만 여대에서 25.4만 여대로 연평균 57% 성장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 현대차, 수소전기 SUV ‘넥쏘(NEXO)’ 예약판매 돌입
    데일리 뉴스 2018-03-16 14:38:43
    현대차가 수소전기 SUV ‘넥쏘(NEXO)’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현대자동차는 19일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공모가 예정된 지역에 주소를 둔 고객을 대상으로 ‘넥쏘(NEXO)’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모던(Modern), 프리미엄(Premium) 등 2가지 트림을 운영하며, 판매가격은 모던 6,890만 원, 프리미엄 7,220만 원이다. (※ 세제혜택 후) 특히 정부 보조금 2,250만 원과 예상 지자체 보조금 1,000만 원 ~ 1,250만 원을 모두 지원받을 경우 3,390만 원 ~ 3,970만 원 사이의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또 예약판매를 통해 넥쏘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수소충전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예약판매가 이뤄지는 4개 지역(서울, 울산, 광주, 창원)은 각 지역별로 공모 일정과 대수가 다르므로 구매 시 각 지방자치단체의 판매정보를 참조하거나 해당지역 현대차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넥쏘의 외장 디자인은 호라이즌 포지셔닝 램프, 히든 리어 와이퍼 등으로 기존 차량과 차별화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구현했다. 실내는 통합형 디스플레이와 브릿지 타입 센터콘솔 등을 적용했다. 또한 수소 저장탱크 배치구조 최적화를 통해 동급 SUV와 동등한 수준의 거주성과 839ℓ(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최고출력 113kW(154ps), 최대토크 395N∙m(40.3kgfm)를 발휘하며 공력 성능 개선을 위해 에어커튼, 에어로 휠,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 등 디자인 설계와 차체 하부 풀 언더커버 적용 등을 적용했다. 넥쏘의 복합연비는 96.2km/kg(17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한 번에 총 6.33kg의 수소를 충전해 609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 현대차는 수소탱크 총격시험, 파열시험 등을 포함한 안전 인증시험을 실시하고 기존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하의 수소탱크 안전성을 재차 점검했다. 뿐만 아니라 전방 충돌 성능을 보강한 전방구조물 및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구조물 적용으로 차량 자체의 충돌안전성도 확보했다. 또한 초고장력 강판 적용으로 고강도 차체를 구현하는 한편 보행자와 충돌 시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다양한 ADAS 시스템도 적용했다. 넥쏘에는 현대차 최초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차로 유지 보조(LFA)’ 등을 적용했다. 또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HDA)’과 함께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교차 충돌 충돌방지 보조(RCCA)/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을 탑재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경우 고해상도 와이드 스크린을 통해 내비게이션 뿐만 아니라 실시간 수소충전소 정보 등 수소전기차 특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우측 분할 화면을 통해 미디어, 공조, 날씨 등 다양한 컨텐츠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휴대폰 문자 수/발신 및 읽어주기 기능 ▲미러링크/애플 카플레이 ▲고화질(HD) DMB (※HD DMB 방송 지역에 한해 수신 가능) 등을 적용했다. 외장색은 ▲화이트 크림 ▲코쿤 실버 ▲카퍼 메탈릭 ▲티타늄 그레이(무광) ▲더스크 블루 등 총 5종이며, 내장 컬러는 ▲그레이 ▲블루 등 총 2종이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전용 정비망을 강화, 전국 22개의 서비스센터에 ‘넥쏘 전담 정비 프로그램’을 마련해 수준 높은 정비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고객센터(080-600-6000)에 다소 낯설 수 있는 차량 이용과 서비스 관련 문의사항에 즉각 대응하기 위한 ‘수소차 서비스’ 전담 항목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연료전지 부품의 품질 보증기간을 10년 16만km로 운영해 수소차 전용 부품에 대한 고객 부담을 최소화했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