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기아차, LA 오토쇼서 ‘더 뉴 쏘렌토’ 북미 첫 공개
모터쇼

기아차, LA 오토쇼서 ‘더 뉴 쏘렌토’ 북미 첫 공개


0

 

기아자동차가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 ‘더 뉴 쏘렌토’을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했다. 

기아차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LA 오토쇼'에서 더 뉴 쏘렌토를 북미 시장에 30일(현지시각) 선보였다.

더 뉴 쏘렌토는 기존 쏘렌토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하면서 주행 성능, 디자인,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상품성을 강화했다. 북미 시장에서 2.4 GDi 가솔린 엔진과 3.3 GDi 가솔린 엔진 두 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되며, 3.3 GDi 엔진에는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또한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성향을 차량이 학습해 에코/스포츠/스마트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해주는 '스마트 쉬프트' 기능을 드라이빙 모드에 추가했다.

운전자의 피로/부주의한 운전 패턴 판단 시 휴식을 권유하는 경고음과 메시지를 송출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DAW), 주행차로 이탈 시 조향을 보조해주는 차로이탈방지 보조시스템(LKA) 등 첨단 안전사양도 추가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2017 LA 오토쇼'에서 친환경차 전용존을 마련해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EV, K5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북미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할 기아차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선보였다. 전시장 입구에는 스팅어 전용 전시 공간도 별도로 마련했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2,044(약 618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더 뉴 쏘렌토를 비롯해 ▲포르테(K3), 옵티마(K5), 스팅어 등 승용 12대 ▲쏘울, 스포티지 등 RV 4대 ▲니로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전기차 등 친환경차 6대 ▲튜닝카 박람회인 'SEMA'에 선보여 호평을 받은 스팅어 등 총 26대 차량을 전시한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기아자동차 기아차 쏘렌토 더뉴쏘렌토 LA오토쇼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