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성공…서울-평창 190km 손 놓고 달려
데일리 뉴스

현대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성공…서울-평창 190km 손 놓고 달려


0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자율주행 기술 단계

현대자동차가 서울-평창간 고속도로 190km 자율주행에 지난 2 성공했다. 이날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기반의 자율주행차 3대와 제네시스 G80 자율주행차 2대로 진행했다.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정해진 조건에서 운전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시스템이 정해진 조건 모든 상황에서 차량의 속도와 방향을 통제한다.

자율주행 차량 5대는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 출발, 신갈 JC 거쳐 영동고속도를 질주한 대관령 IC 빠져 나와 최종 목적지인 대관령 TG 도착했다.

과정에서 현대차는 고속도로의 자연스러운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 유지 변경 전방 차량 추월 7 터널 TG(Toll Gate: 요금소) 2 IC(Inter Change: 나들목) 1 JC(Junction: 분기점) 1 통과 기능 등을 선보였다.

앞차의 주행 속도가 지나치게 느릴 때는 추월차로를 이용해 앞차를 앞질러 갔으며, IC JC 이용하기 위해 차선을 변경하기도 했다. 도로 폭이 좁아지는 TG 경우에도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해 안전하게 빠져나갔다.

동안 국내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제한된 속도로 자율주행이 시연된 적은 있었지만 장거리 코스를 구간별 법규가 허용하는 최고 속도(100km /h~ 110km/h)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 것은 처음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경부 영동고속도로에서 수십만 km 달하는 시험 주행을 진행하며 데이터베이스를 축적, 자율주행차 성능 개선을 진행해왔다특히 차선 합류, 분기 도로 등에서 주변 차량을 보다 세밀하게 인지하고 판단하는 기술 정확한 위치 계산, 제어로 TG 통과하는 기술 GPS 신호가 끊기는 터널 상황에 대비해 정밀지도를 기반으로 차량 외부에 장착된 센서를 활용, 차량 위치를 정밀하게 인식하는 기술 등을 더욱 고도화했다.

 

 

또한 현대차는 이번 수소전기차 자율주행차에 4단계 자율주행 기술뿐 아니라 5G 네트워크 기반의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RSE : Rear-Seat Entertainment system)도 적용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를평창동계올림픽 동계패럴림픽기간 평창 시내에서 자율주행 체험 차량으로도 운영할 계획이다. 각국 선수단, 올림픽 관계자, 관람객 올림픽을 찾는 누구나 현장 예약을 통해 자유롭게 자율주행 체험 차량을 이용할 있다.

현대차 이진우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은현대차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철학은 보다 많은 고객에게 최고의 안전을 제공하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최대의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이라며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상상이 현실이 자율주행 기술을 확인할 있을 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오는 2021년까지 스마트시티 안에서의 4단계 수준 도심형 자율주행 시스템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CES에서 미국 자율주행 전문 기업과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30년까지는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은 오는 2040 세계적으로 연간 3370만대의 자율주행차가 판매되며, 신차 판매의 26% 이상을 자율주행차가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아울러 시장조사기관 ABI 리서치는 부분 자율주행 자동차를 포함한 자율주행차 연간 판매량이 2024 110 대에서 2035 4200 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 현대차 자율주행차 수소전기차 자율주행4단계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