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테슬라 잡겠다” 패러데이 퓨처, 홍콩 자본 수혈
데일리 뉴스

“테슬라 잡겠다” 패러데이 퓨처, 홍콩 자본 수혈


0
FF81 스케치 공개 / 사진=패러데이 퓨처 트위터

자금난으로 회사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 퓨처(Faraday Future) 구세주를 찾았다. 지난 14(현지시각)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홍콩의 투자자가 패러데이 퓨처에 15 달러( 1 6000 )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매체에 따르면 패러데이 퓨처는 지금까지 해당 투자자로부터 15 달러 5 5000 달러를 받았다. 지난해 12월과 이달 초에 각각 3 달러, 2 5000 달러를 투자 받았다

패러데이 퓨처 창업자  웨팅 (Jia Yueting) / 사진=패러데이 퓨처 트위터

패러데이 퓨처는 지난 2016 CES에서 콘셉트카 ‘FF제로01’ 선보이며 혜성처럼 등장해테슬라 킬러(Tesla killer)’ 자처했다. 그러나 자금난으로 공장 규모를 축소하고 대금 미지불로 소송에 휘말린 이어 핵심 인력이 줄줄이 회사를 떠나는  여러 악재들이 겹치며 위기설이 감돌았다. 이미 6만대 이상 사전 계약을 마치고 고객 인도 예정이었던 FF91 양산 계획에 차질이 생기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분위기 전환을 위해 패러데이 퓨처가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LG 화학, 보쉬, 후지 테크니카&미야즈, 벨로다인 협력업체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글로벌 공급 업체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FF91

이날 패러데이 퓨처 창업자인 웨팅 (Jia Yueting) 투자 사실을 알리고 지난해 CES에서 공개한 양산형 전기차 FF91 생산 계획을 밝혔다. 그에 따르면 패러데이 퓨처는 지난해 8 마련한 캘리포니아 핸포드 공장에 설비와 인력 등을 갖춰 연말부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FF91 LG 화학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충전으로 최대 608km 주행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2.4초에 도달하며 각종 센서 장비를 장착해 자율주행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FF81 스케치

아울러 FF91 이은 소형 크로스오버 전기차 FF81의 개발 계획을 밝히며 신차의 스케치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차량에 대한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았으며 오는 4 열리는 베이징 모터쇼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패러데이퓨처 테슬라 전기자동차 전기차 faraday future tesla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