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제네시스, G70・G90 등 세단 풀라인업 갖춰 북미 공략
데일리 뉴스

제네시스, G70・G90 등 세단 풀라인업 갖춰 북미 공략


0
(왼쪽부터) 현대차 이원희 사장, 제네시스 사업부장 피츠제럴드 부사장,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제네시스가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부분변경 모델 ‘G90’을 2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특히 제네시스는 이날 출시를 시작으로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하게 G90로 일원화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신형 G90

내년 상반기부터는 G90을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시장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제네시스는 지난 10월 출시한 G70에 이어 G80, G90로 세단 풀라인업을 갖춰 북미 시장을 공략한다. 북미는 세계 최대 럭셔리 세단 시장 중 하나로, 이번 신형 G90의 성공 여부가 브랜드 안착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북미 시장에서 제네시스 판매는 부진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를 포함해 지난 달까지 미국 시장에서 55만4000여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한 수치다. 이 가운데 제네시스는 지난 10월 미국에서 총 372대를 판매했고 올 들어 10월까지 총 9281대를 파는 데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5%나 급감했다. 

특히 올 들어 현대・기아차는 북미 시장에서 세타2 엔진의 대규모 리콜에 따른 비용 지출에 이어 최근 엔진 화재 관련 청문회 조사를 요구 받는 등 여러 악재를 맞고 있다. 이에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에 공격적 경영으로 돌파했던 정몽구 회장 스타일이 이번에도 나올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는 정의선 부회장의 위기 대응법에 주목하고 있다.
제네시스 사업부장 피츠제럴드 부사장

먼저 정의선 부회장은 신형 G90 출시 행사에 등장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이달 30일(현지시각) 열리는 LA모터쇼로 향했다. 신차 발표회 대신 위기를 맞은 미국 시장을 찾은 것. 정 부회장은 이번 LA모터쇼에 참석해 대형 SUV 팰리세이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소형 CUV 쏘울 등 SUV 라인업을 주력으로 선보인다. 신형 G90은 선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

한편 이번 신형 G90는 제네시스 전용 디자인 패턴, 내장 고급화 등 신차 수준으로 디자인이 바뀌었다. 또한 최신 커넥티비티 기술과 최첨단 안전사양을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3.8 가솔린 모델 7,706~1억995만 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 8,099~1억1,388만 원, 5.0 가솔린 모델 1억1,878만 원이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G90 EQ900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