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기아차 11월 내수 0.7%↓…RV 판매 감소 영향
데일리 뉴스

기아차 11월 내수 0.7%↓…RV 판매 감소 영향


0
THE K9
기아자동차는 지난 달 국내 4만 8,700대, 해외 19만 8,415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24만 7,115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시장에서는 승용 모델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RV 차종 판매가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0.7% 줄어든 4만 8,700대를 판매했다.

K시리즈를 앞세운 승용 모델은 국내에서 전년 대비 17.3% 늘어난 2만 2,546대가 판매됐다. 특히 K9은 1,073대가 팔리며 지난 4월부터 8개월 연속 월간 판매 1,000대를 넘어섰다. 올해 누적 판매는 1만 761대를 기록, 2012년 1세대 K9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 1만대를 넘어섰다. 이와 더불어 K7은 4,741대, K5는 4,951대가 판매되며 각각 전년 대비 27%, 30.7% 증가하는 등 큰 폭으로 판매가 늘었다. K3도 전년 대비 38% 증가한 3,891대가 팔렸다. 
기아차 더 뉴 쏘렌토

RV 모델의 경우 카니발이 전년 대비 16.2% 증가한 6,571대로 선전하며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 연속 기아차 베스트셀링 모델에 올랐다. 반면 그 외 쏘렌토, 스포티지 등 다른 RV 모델의 판매는 감소했다. 전체 RV 모델은 전년 대비 15.5% 감소한 2만 475대가 팔렸다. 

친환경 모델은 니로 EV 모델 499대을 포함해 총 2,280대가 판매됐다. K5 하이브리드 422대, K7 하이브리드 1,000대 등 지난달 기아차의 전체 친환경차는 전년 대비 16.6% 감소한 총 3,702대가 판매됐다.

해외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한 19만 8,415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전년 동기 대비 13.5% 증가한 3만 9,190대로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이어 프라이드(리오) 2만 9,962대, K3(포르테) 2만 7,62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최근 해외 판매를 시작한 니로 EV, K9 등을 통해 연말까지 해외 판매 회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