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2019 제네바모터쇼, 어떤 차 나올까?
모터쇼

2019 제네바모터쇼, 어떤 차 나올까?


0
‘2019 제네바모터쇼’가 오는 5일(현지시각) 언론공개행사를 시작으로 17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에서 열린다. 1931년 처음 열려 올해로 89회째를 맞는 제네바모터쇼는 프랑크푸르트모터쇼나 파리모터쇼 등에 비해 규모는 작은 편이지만 유럽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모터쇼로 그 해의 신차와 새로운 콘셉트카가 대거 등장한다. 올해는 70개 업체가 참석하고 100여 대의 신차(월드 프리미어 및 유럽 프리미어)를 선보인다.
2019 올해의 차 최종 후보 7대

모터쇼 언론공개행사 전 날에는 ‘유럽 올해의 차’도 선정한다. 유럽 내 23개국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저널리스트 60인이 올해의 차 최종 후보 7대를 심사한다. 이번 후보는 기아차 씨드, 포드 포커스,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푸조 508,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재규어I-Pace, 알파인 A110이다.

이번 모터쇼에는 폭스바겐 8세대 골프를 비롯해, 르노 신형 클리오, 푸조 신형 208, BMW 7시리즈 부분변경 모델 등이 한 자리에 모인다. 매년 그렇듯 페라리, 람보르기니, 맥라렌, 애스턴마틴, 파가니, 코닉세그 등과 같은 하이퍼카 제조사들도 대거 참가해 차량을 출품한다.
기아 전기 콘셉트카

국산차 제조사로는 기아자동차와 쌍용자동차가 참가한다. 현대자동차는 참석하지 않고, 그 빈자리는 기아차가 채운다. 기아차는 새로운 전기 콘셉트카를 공개한다. 유럽 디자인센터에서 제작한 해당 콘셉트카는 대담하고 파격적인 디자인을 갖추고, 기아차 차세대 전기차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전망이다. 쌍용차는 코란도(개발명 C300)를 선보일 계획이다.

BMW는 플래그십 세단인 뉴 7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유럽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 7시리즈는 6세대 부분변경 모델로 새로운 디자인과 첨단 기능, 최신 자율 주행 및 커넥티드 기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사양을 적용했다.
BMW 뉴 7시리즈

이와 함께 BMW는 뉴 7시리즈와 뉴 X5, 뉴 3시리즈의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함한 모델로 각각 성능을 개선하고 신형 배터리를 장착해 전기만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를 늘렸다. 이와 함께 BMW 인디비주얼 전문가들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능력과 전문기술을 결합한 BMW 인디비주얼 M850i 나이트 스카이 에디션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폭스바겐 티록-R(T-Roc-R)

폭스바겐은 소형 SUV 티록(T-Roc)의 고성능 모델인 티록-R(T-Roc-R)을 공개한다. 실내외를 고성능 에 맞게 새롭게 바꾸고 골프 R에 적용됐던 2.0리터 엔진을 장착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순수 전기 콘셉트카 ‘e-버기’를 최초로 선보인다. 해당 차량은 60, 70년대 미국식 ‘듄 버기(Dune Buggy)’를 모델로 삼아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든 순수 전기 콘셉트카다.

이 외에도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 브랜드들이 다양한 모델을 선보인다. 벤틀리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한다. 콘티넨탈 GT를 기반으로 벤틀리 역사의 레이싱 모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다.
시트로엥 에이미 원 콘셉트 (Ami One Concept)

시트로엥은 브랜드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기념 전시 공간을 별도로 마련하고 콘셉트카 2종을 선보인다. 도심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 ‘에이미 원 콘셉트 (Ami One Concept)’와 캠퍼밴 형태의 콘셉트카 ‘스페이스투어러 더 시트로엥니스트 콘셉트 (SpaceTourer The Citroënist Concept)’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제네바모터쇼 모터쇼 제네바 2019제네바모터쇼 오토캐스트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