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볼보자동차 360C, 전세계 자동차 기자단 선정 ‘최고 콘셉트카’
데일리 뉴스

볼보자동차 360C, 전세계 자동차 기자단 선정 ‘최고 콘셉트카’


0
볼보자동차 360c 자율주행 콘셉트가 ‘2019 퓨처 모빌리티 대상(Future Mobility of the Year awards)’에서 승용차 부문 최고상을 3일 수상했다. 이번 수상작은 볼보 360C(승용차) 외에도 토요타 e-팔레트(상용차), 토요타 콘셉트-i 워크(1인 교통수단)가 있다.

카이스트(KAIST) 서울 홍릉캠퍼스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카이스트가 주관하는 세계 최초의 글로벌 콘셉트카 시상식이다.  심사위원으로는 글로벌 자동차 매거진인 영국 BBC 탑기어(BBC Top Gear) 편집장, 찰리 터너(Charlie Turner)를 비롯해 독일, 미국, 일본 등 전세계 11개국 16인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참여했다. 
 
심사는 지난해 글로벌에서 공개된 총 45종의 콘셉트카를 대상으로 ▲승용차(Private) ▲상용차(Public & commercial) ▲개인교통수단(Personal) 등 세 분야로 나눠서 진행됐다. 이 중 볼보자동차 360c 자율주행 콘셉트는 승용차 부문에서 BMW ‘Vision I Next’, 아우디 ‘PB18 e-tron’ 등의 경쟁 모델을 제치고 최고상을 수상했다.
 
볼보자동차 360c 자율주행 콘셉트

볼보 360c은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단거리 비행을 대신하겠다는 구체적인 운영방안과 철저하게 추구한 편안함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토요타 e-팔레트는 이동형 병원, 호텔, 상점, 푸드트럭 등으로 응용이 가능해 이동성 서비스 플랫폼으로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평을 받았다. 1인 교통수단 부문에서는 토요타 컨셉-I WALK이 다른 개인용 이동수단보다 더 정교한 디자인과 UI, 인공지능, 당장 시판해도 충분한 완성도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이날 수상을 위해 행사장을 찾은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자동차 역사의 시작은 더 먼 거리를 더 빠르고, 손쉽게 도달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 결과 우리의 삶은 이전보다 다양한 경험들로 채워질 수 있게 됐다. 360c 콘셉트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 역시 미래 기술과 모빌리티의 시작은 기술이 아닌 인간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시대가 바뀌더라도 동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보다 다양한 삶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하고자 하는 볼보자동차의 의지와 노력들은 계속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볼보자동차 콘셉트카 볼보360C 컨셉카 BMW VISION I NEXT 아우디 PB18 e-tron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