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르노그룹 AMI 태평양 본부 회장, 첫 행선지로 ‘한국’ 지목
데일리 뉴스

르노그룹 AMI 태평양 본부 회장, 첫 행선지로 ‘한국’ 지목


0
르노그룹 AMI태평양 회장 패브리스 캄볼리브(Fabrice Cambolive)
르노그룹 AMI태평양(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회장 패브리스 캄볼리브(Fabrice Cambolive)가 한국 시장에 주목했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7일 패브리스 캄볼리브 지역 본부 회장은 본부 소속 2만1000여명 임직원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이번 메시지를 통해 조직 개편 이후 첫 행선지로 한국을 지목하는 등 한국 시장에 관심을 보였다.

앞서 르노그룹은 기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에 속해 있던 한국, 일본, 호주, 동남아 및 남태평양 지역을 아프리카-중동-인도 지역 본부와 통합해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지역 본부로 재편했다. 이와 함께 중국 시장에 대한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지역 본부를 신설했다.

AMI태평양 지역 본부는 3개 대륙, 100개 이상 국가가 포함되어 있고 전 세계 인구의 약 56%인 43억 명이 거주하는 곳으로 한 해 신차 판매량이 약 1200만 대에 달한다. 이에 대해 캄볼리브 회장은 “우리가 마주한 도전들의 방대함과 성장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캄볼리브 회장은 한국 시장에 가장 큰 관심을 내보였다. 지역 본부에 속한 주요 제조선진국 및 수출국가 소개에서 한국을 시작으로 인도, 모로코, 알제리 등을 언급했다. 또 한국 등 수출국가들이 처해 있는 수출 지역 확대 문제에 대해서도 AMI태평양 지역 본부가 이를 도울 수 있는 실무 경험과 능력을 구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지역 본부 개편 이후 첫 방문지도 한국의 르노삼성자동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AMI태평양 지역 본부 내에서 주요 연구시설과 생산시설을 모두 보유한 유일한 곳이다. 용인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차 중앙연구소)는  특히 D세그먼트 차량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현재 노사 이슈를 안고 있는 부산공장 또한 그룹 내 우수한 생산 경쟁력이 검증됐던 곳이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