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차 이상엽 전무 ‘포니’ 전기차로 재탄생 이유?
데일리 뉴스 모터쇼

현대차 이상엽 전무 ‘포니’ 전기차로 재탄생 이유?


양산 가능성 충분, 45년 만에 포니 전기차로 재탄생

0
45 콘셉트카
[프랑크푸르트=이다정 기자] “레트로 감성을 기반으로 한 EV 양산 가능성, 충분히 있다. 기대해 달라”

현대자동차의 최초 콘셉트카 포니 쿠페가 45년 만에 전기차로 재탄생했다. 현지시간 9일 현대차는 독일 비스바덴에 위치한 'hinterberwerk 스튜디오’에서 ‘45 콘셉트카’를 최초 공개했다.
'45 콘셉트카' 소개하는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현대차는 해당 콘셉트카를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공개하기에 앞서 글로벌 미디어에 미리 선보였다. 이날 스튜디오에 콘셉트카와 함께 등장한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해당 차량의 개발 배경과 디자인 요소를 설명했다.
45 콘셉트카 전면부

이 전무는 “어떤 사람들은 현대차의 브랜드 역사가 짧다고들 말한다. 하지만 현대차는 더이상 역사가 짧은 브랜드가 아니다. 50년 역사에 수 많은 좋은 역사가 있다. 그런 것들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45 콘셉트카 실내

또 “역사를 재해석하면서 우리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작업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디테일 하나하나에 신경을 많이 썼다. 엠블럼 등에도 EV 캐릭터를 고려한 실험적인 시도들을 많이 했고, 고객들의 반응도 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45 콘셉트카 정측면부

이번 콘셉트카는 과거 모델을 오마주하면서도 최근 현대차가 강조하고 있는 디자인 언어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재현했다.
45 콘셉트카 테일램프

이에 대해 이 전무는 “이번 컨셉의 기반이 된 현대차 최초의 컨셉카 1974년 포니 쿠페는 전세계 많은 차에 영감을 줬던 훌륭한 차다. 이번 컨셉을 통해 디지털 포맷이지만, 아날로그 감성을 조합해서 차를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45 콘셉트카 실내

이어 “다만 예전 차를 그대로 만들고 싶진 않았다. (예전의) 향기는 나되 현대적인 차를 만들고 싶었다. 예전 포니 컨셉에서 가장 영감을 많이 받은 부위는 C필러다”라고 말했다.
'45 콘셉트카' 디자인 설명 중인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한편 최근 푸조, 혼다, 재규어 등 자동차 제조사들은 과거 인기 차종의 헤리티지를 살려 전기 구동계를 결합한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 현대차 포니 포니_전기차 콘셉트카 컨셉카 포니쿠페 이상엽_디자이너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