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공개 XC40 기반 볼보 첫 전기차 공개, 한 번 충전에 400km 달려
신차공개

XC40 기반 볼보 첫 전기차 공개, 한 번 충전에 400km 달려


0
볼보 XC40 리차지(Recharge)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볼보자동차가 XC40 기반의 첫 번째 순수전기차를 공개하며 본격적으로 친환경차 경쟁 대열에 합류했다.

볼보자동차는 16일(현지시간) 첫 번째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Recharge)’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공개했다. ‘리차지’는 볼보의 전기차 라인업에 붙여질 새로운 모델명이다.
 

신차는 볼보의 CMA를 기반으로 제작했다. CMA는 볼보가 개발한 소형차 전용 모듈 플랫폼으로 내연기관은 물론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모든 파워트레인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보 폴스타2와 동일하다. 차량 바닥에 78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충전으로 4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하는 데 8시간이 걸리며 150kw급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사륜 구동으로 작동하며 총 시스템 출력은 408마력, 최대토크는 660Nm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4.9초가 소요된다.

특히 볼보는 전기차의 안전성을 고려해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새로운 차체 구조물인 세이프 셀을 더했다. 이를 통해 사고 발생 시 배터리팩 주위에 크럼플존을 형성, 배터리로 인한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라디에이터가 그릴이 사라진 자리에는 볼보의 ADAS시스템에 관여하는 센서를 장착했다.

구글과 협력해 개발한 개발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적용했다.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인식 기능으로 차량의 온도 조절과 내비게이션 설정, 음악재생, 전화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볼보의 디지털 커넥티드 서비스 플랫폼인 ‘볼보 온 콜(Volvo On Call)’과 통합 시 차량의 전력 소비량도 손쉽게 추적할 수 있다.

실내외 디자인의 경우 XC40 내연기관 모델의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트렁크 공간은 약간 줄었지만, 엔진이 사라진 보닛 아래에 트렁크 공간을 마련해 보완했다. C필러에는 ‘리차지’ 양각 로고를 더하고, 후면에는 ‘리차지’ 배지를 부착했다.


신차는 내년 말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며, 국가별 세부 모델 출시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볼보는 2025년까지 전체 판매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운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는 전 라인업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옵션을 순차적으로 제공하고, 향후 5년 안에 5종의 전기차를 ‘리차지’ 라인업에 포함시킨다는 계획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XC40_전기차 XC40리차지 볼보전기차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