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차공개 삼각 끝판왕...테슬라 '사이버 트럭' 공개
신차공개

삼각 끝판왕...테슬라 '사이버 트럭' 공개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세상에서 가장 기괴한 트럭이 등장했다. 테슬라가 공개한 ‘사이버 트럭’이 주인공이다. 테슬라는 21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신차 사이버 트럭의 출시 행사를 갖고 황당한 디자인의 자동차를 내놨다.


완전히 직선만 사용한 디자인을 갖춘 이 차는 강화유리와 차체를 갖췄다. 신차 출시 행사에서 앨론 머스크는 강철 공으로 차의 유리를 깨는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강화 스테인레스 스틸을 사용한 차체는 외부의 충격이나 사고로부터 승객을 완벽하게 보호한다고 테슬라는 전했다.


실내는 6명이 앉을 수 있는 시트가 있으며 2열 구조로 되어 있다. 뒤에 있는 적재함은 마치 게임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든 것처럼 각이 졌으며 적재함의 구조를 변경해 캠핑, 사륜바이크 적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구동 성능은 매우 강력하다. 모터를 1개, 2개, 3개로 선택할 수 있는데 2개와 3개 모터를 사용하는 경우 AWD로 구동한다. 가장 강력한 3개의 모터를 장착한 모델은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불과 2.9초 만에 돌파한다. 또한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804km에 이른다. 또한, 견인능력은 6.3톤에 달해 그동안의 픽업트럭과 완전히 다른 한계를 보여준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역시 탑재했고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도 장착했다. 또한, 최저지상고는 40cm에 달하고 진입각과 진출각이 35도와 28도에 달해 상당히 놀라운 오프로드 성능을 보여준다.

테슬라의 라이브 발표를 본 사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라이브 중계에서 댓글에는 ‘테슬라의 주가가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이어졌고 심지어 욕설을 올리기도 했다. 테슬라의 사이버 트럭 디자인이 너무나 과감하기 때문이다. 한편, 테슬라는 시작가격을 3만9900달러(4698만원)라고 발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auto@autocast.co.kr

TAGS
테슬라 tesla 픽업트럭 트럭 전기차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