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콘티넨탈, 자동차 하부 지형 보여주는 ‘투명 후드’ 공개
데일리 뉴스 모터쇼

콘티넨탈, 자동차 하부 지형 보여주는 ‘투명 후드’ 공개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 콘티넨탈이 CES2020에서 자동차 후드 아래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투명 후드(transparent hood)’를 선보였다. 

이 기술은 4개의 위성 카메라와 전자제어장치(ECU)로 구성된 콘티넨탈의 서라운드 뷰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지능형 영상 처리 알고리즘은 차량 하부의 영상을 재구성해 이를 운전자가 보는 서라운드 화면에 반영해 표시한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후드 아래의 지형과 장애물을 확인할 수 있다. 

콘티넨탈은 해당 기술을 인정받아 차량 인텔리전스 및 수송 제품(Vehicle Intelligence and Transportation) 부문에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했다. 

더크 아벤드로트(Dr. Dirk Abendroth)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디지털 기술은 스마트한 자율 모빌리티를 주도하고 있다. 콘티넨탈은 이번 CES에서 미래 기술의 실현, 그리고 소프트웨어, 고성능 컴퓨팅, 안전, 사용자 경험 및 연결성 분야에서 모빌리티 기술의 획기적인 요소를 어떻게 만들어 나아가고 있는지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콘티넨탈은 이번 CES에서 초광대역 기술로 구현한 키리스 차량 액세스 시스템, 특수 안경 없이 터치식 3D 경험을 제공하는 내추럴 3D 센터스택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통합 자동화 및 표준화를 지원하는 코퍼레이션 포털, 액추에이티드 사운드(Ac2ated Sound), 차량의 흠집 발생 및 손상 감지가 가능한 확장 가능한 새로운 모듈형 접촉 센서 등 다양한 자동차 신기술을 선보였다.

dajeong@autocast.kr
TAGS
콘티넨탈 CES 투명후드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