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차, 차량 구독 서비스 확대...아반떼부터 팰리세이드까지 골라 탄다
데일리 뉴스

현대차, 차량 구독 서비스 확대...아반떼부터 팰리세이드까지 골라 탄다


0
현대자동차가 월 구독형 서비스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을 개편해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현대 셀렉션은 일정 요금을 지불하고 여러 종류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이번 개편을 통해 ▲서비스 차종 확대 ▲요금제 다양화 ▲이용 가능 지역 확대 등 고객 경험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 셀렉션의 대상 차종은 기존 3차종(쏘나타, 투싼, 벨로스터)에서 6차종(신형 아반떼, 베뉴, 쏘나타, 투싼, 그랜저, 팰리세이드)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디지털키, 스마트센스 등 차량별 신사양이 탑재된 중상위 트림의 차량으로 구성했다. 월 구독 요금제는 기존 단일 요금제 (72만원)에서 ▲베이직 (59만원) ▲스탠다드 (75만원) ▲프리미엄 (99만원) 등 3가지 요금제로 개편했다.

베이직 요금제는 2차종(아반떼, 베뉴) 중 선택 가능하며, 월 1개 차종만 이용할 수 있다. 스탠다드 요금제는 4차종(쏘나타, 투싼, 아반떼, 베뉴) 중 월 1회 교체가 가능해 한달 간 총 2가지 차종을 이용할 수 있으며, 1인 사용자 추가가 가능하다.

 프리미엄 요금제는 6가지 차종(그랜저, 팰리세이드, 쏘나타, 투싼, 아반떼, 베뉴)을 월2회 교체하며 이용할 수 있다. 최대 2인까지 사용자 추가할 수 있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월 구독 요금제에는 차량 관리 비용은 물론, 보험료, 자동차세와 같은 부대비용도 포함돼 운전자가 평소 차량 관련 비용을 따로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다. 또 모든 차량을 주행거리 제한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1개월 이용 이후에는 해지가 자유롭다.



이와 함께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맞춰 배송 매니저가 차량을 전달해 주는 ‘차량 배송 및 회수 서비스’ 대상 지역도 기존 서울에서 수도권(인천, 경기)까지 확대했다. (※ 배송비 별도)



해당 프로그램은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 1년이 경과하고 본인 명의 개인/법인 신용카드를 소지한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다. 가입 고객은 복잡한 절차 없이 전용 스마트폰 앱을 통해 계약-결제-차량교체-반납의 모든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 (※ 단 차량 교체는 최소 3일 전 전용 앱을 통해 예약)



아울러 현대차는 현대 셀렉션 이용 고객을 위해 고객 인도 전 차량 사전 방역과 청결을 위한 다양한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셀렉션은 부담 없이 다양한 차종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가입회원의 50%가 밀레니얼 세대였을 정도로 신차 구매 전 여러 차량을 비교 체험하거나 단기간 부담 없이 이용할 차량이 필요한 고객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성능 N라인업과 킥보드, 카쉐어링 등 다양한 모빌리티와 연계하여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 현대셀렉션 올뉴아반떼 팰리세이드 그랜저 차량구독서비스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