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쌍용차 올 상반기 영업손실 2158억원...적자 확대
데일리 뉴스

쌍용차 올 상반기 영업손실 2158억원...적자 확대


0
쌍용자동차가 올 상반기 215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폭이 더욱 늘었다. 코로나 19에 따른 수출 감소 및 생산 차질과 신차 부족 등의 영향으로 올 상반기 적자폭이 전년 대비 더욱 확대된 것.

27일 쌍용차가 발표한 올 상반기 실적에 따르면 ▲판매 4만 9419대 ▲매출 1조 3563억원 ▲영업손실 2158억원 ▲당기 순손실 2024억원을 기록했다.

판매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9.7%, 27.4% 감소했다. 지난 2월부터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과 이로 인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상황이 지속됐기 때문. 내수 판매는 올해 2분기 들어 티볼리와 코란도 등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와 함께 4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는 등 지난 1분기 대비 4.7%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영업손실은 늘었다. 인건비(600억 원, 전년대비 -19.5%) 및 기타 고정비(160억 원, 전년대비 - 21.3%) 감축 등 고정비 절감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매출감소와 경쟁심화에 따른 영업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상반기 당기 순손실은 지난 2분기 자산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진행된 비 핵심 자산매각에 따른 자산 처분 이익이 발생해 지난 1분기(1935억원) 수준에 그쳤다.
 
쌍용차는 “현재 추진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함께 신규 투자자 유치 등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하반기에 출시되는 신모델 및 기존 제품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해 유럽 시장을 위한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출시, 중국 송과모터스(SONGUO)와 티볼리 KD 판매에 대한 기본 계약을 체결 등을 진행했다. 올 하반기에는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내년 초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해 막바지 품질점검 중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쌍용자동차 쌍용차 쌍용차실적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