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PHEV 국내 출시...전기로 30km 달려
데일리 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PHEV 국내 출시...전기로 30km 달려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포드코리아가 대형 SUV 익스플로러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익스플로러 PHEV(Explorer PHEV 3.0)’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포드는 지난해 11월 익스플로러의 6세대 가솔린 모델을 출시한 바 있다. PHEV 모델의 가격은 7390만 원 (개별소비세 3.5% 적용, VAT 포함)이다. 
 
신차는 3.0L V6 GTDI 엔진을 탑재했다. 가솔린 엔진의 최고출력 405마력, 최대토크 57.3kg.m(3000rpm)에 전기 모터의 최고출력 75Kw(2500rpm), 최대토크 30.6 kg.m(1500rpm)의 힘이 더해진다. 여기에 후륜구동 기반의 4륜 구동 시스템과 자동 10단 변속기를 적용했다. 
 
배터리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도심에서 29km, 고속도로에서 31km, 복합 주행거리는 30km다. 주행모드는 EV Auto, EV Now, EV Charge, EV Later 모드 등 4가지가 있다. 전기 모드의 연비는 도심에서 2.3km/kWh, 고속도로 주행 시 2.6km/kWh이며, 전기 모드의 복합연비는 2.4km/kWh다. 휘발유 모드의 복합 연비는 9.3km/L이며, 도심에서 8.8km/L, 고속도로에서 10.1km/L다. 가솔린과 전기 모터의 복합 모드의 연비는 12.7km/L다.
 

운전자 보조 및 편의사양으로는 코-파일럿 360어시스트 플러스와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간단한 킥 모션만으로도 손쉽게 트렁크를 여닫을 수 있는 핸즈프리 리프트 게이트 등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아울러 대형 SUV에 걸맞은 공간 활용성을 갖췄다. 특히 2열에 적용된 이지 엔트리 시트와 3열 파워폴드 버튼을 적용해 탑승과 하차, 시트 컨트롤의 용이성을 높였다.

포드코리아 데이비드 제프리(David Jeffrey) 대표는 “익스플로러 PHEV는 보다 강력해진 퍼포먼스와 연비를 갖춘 진화한 익스플로러”라며 “익스플로러 2.3 리미티드가 가진 대형 SUV의 장점인 공간활용성, 편의 및 안전보조기능, 운전자 중심의 테크놀로지에 강력한 주행 퍼포먼스와 경제성까지 더해진 PHEV 모델은 국내 SUV 시장에서 익스플로러의 가치를 이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dajeong@autocast.kr
TAGS
포드익스플로러 포드익스플로러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드익스플로러PHEV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