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벤츠, 최첨단 공장 ‘팩토리 56’ 열어…고급・전기차 이곳서 만든다
데일리 뉴스

벤츠, 최첨단 공장 ‘팩토리 56’ 열어…고급・전기차 이곳서 만든다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독일 진델핑겐에 새로운 생산 공장 ‘팩토리 56’을 열었다. 앞으로 브랜드의 고급 차종 및 새로운 전기차 생산을 담당할 최첨단 생산 기지다.

2일 벤츠는 7세대 신형 S클래스 공개와 함께 ‘팩토리 56’의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날 벤츠는 “팩토리 56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자동차 생산 공정 과정에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하는 곳”이라며 “자동차 생산의 유연성, 효율성, 디지털화 및 지속 가능성을 모두 결합한 기지”라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에서는 더 뉴 S클래스 세단과 롱 휠베이스 버전 모델의 생산을 먼저 시작한다. 이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와 더 뉴 S클래스 패밀리의 최초 순수 전기 모델 EQS도 동일한 생산라인에서 조립할 예정이다.

벤츠에 따르면 팩토리 56은 이전 S클래스 생산라인 대비 효율성을 25% 가량 개선했다. 하나의 생산 라인에서 기존 내연기관 차량부터 순수 전기구동 차량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디자인 및 구동 방식 차량의 모든 조립 작업을 수행할 수도 있다. 

또 실시간 데이터를 이용해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의 전 세계 자동차 생산을 지원하는 디지털 생태계 MO360(Mercedes-Benz Operation 360)을 적용했다. 고성능 WLAN 및 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갖춰 완전한 디지털 방식으로 운영한다는 방침한다. 
 
이산화탄소 중립적인 방식으로 생산을 진행하는 탄소 제로 공장이기도 하다. 전반적인 에너지 요구량이 기존 생산 라인 작업장보다 25% 가량 적다. 공장의 콘크리트 외벽에는 재활용 콘크리트를 사용해 지속 가능한 폐기물 재활용에도 중점을 뒀다

아울러 공장 옥상 공간 40% 가량에 옥상 녹화를 적용해 오염된 물과 빗물을 분리하고 빗물을 보관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보관된 빗물은 주변 용수로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데 사용된다. 

한편 벤츠는 지난 2014년부터 생산 시설 및 내부 핵심 영역에 대한 지속 가능한 토대 마련에 총 21억 유로(한화 약 3조 원) 상당을 투자했다. 그 중 7억 3천만 유로(한화 약 1조 350억원)를 팩토리 56에 투입했다. 이 곳에서는 1500명 이상의 직원들이 2교대로 근무할 예정이다.

dajeong@autocast.kr
TAGS
메르세데스벤츠 벤츠공장 다임러 벤츠S클래스 S클래스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