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르노삼성 부산 지역사회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데일리 뉴스

르노삼성 부산 지역사회 10억원 상당 차량 기부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지역 사회를 돕기 위해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 10억원 상당의 차량을 기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지난 4월 2019년 임금 협약을 마무리하며 합의 했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부산의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마련했다.
르노 마스터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를 위해 15일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금 9억6388만원을 지정기탁했다. 이 기부금은 부산 지역 사회복지기관 및 사회적 경제기관에 대한 차량 지원사업을 진행해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마스터 버스 등의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르노 트위지는 작은 차체로 도심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유용하며 에어백과 4점심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갖췄다. 또, 가정용 220볼트로 약 3시간 30분이면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환경에 따라 55~80km다. 애초 스페인에서 생산하던 트위지는 2019년 10월부터 부산 지역 제조사인 동신모텍이 생산 위탁을 맡아 내수 및 전 세계 수출 물량을 생산하고 있다.
르노 트위지

또, 르노 마스터는 2018년 10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뒤 지난 3월 내외부를 바꾼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밴과 버스 형태로 출시했다. 특히, 버스는 국내에 사각지대였던 13인승과 15인승으로 판매하고 있다. 전 좌석에 3점식 안전벨트를 기본 제공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와 시민 사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고자 노사가 뜻을 합쳐 기부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르노삼성자동차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다방면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uto@auotcast.co.kr
TAGS
르노삼성 르노 삼성 마스터 트위지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