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단속카메라 앞 ‘잠깐’ 감속, 이젠 안 통한다
데일리 뉴스

단속카메라 앞 ‘잠깐’ 감속, 이젠 안 통한다


카메라 앞 '얌체 감속' 예방 위해 카메라 연속 설치
구간단속카메라 8개소 추가 설치 계획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과속 단속 카메라 앞에서만 속도를 줄이는 운전자를 막기 위한 카메라가 추가로 설치된다.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에서의 과속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청과 합동으로 ‘연속 이동단속카메라’를 설치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연속 이동단속카메라는 기존 이동식 단속카메라 부스를 약 2km 간격으로 2개 이상 연속으로 설치해 ‘구간 단속카메라’와 동일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고안했다.

현재 영동선 등 4개 노선 6개소에 연속 이동단속카메라를 운영하고 있다. 운영 중인 구간에서 차량 평균속도를 확인한 결과 약 6.1% 감소(105.8km/h → 99.3km/h)한 것으로 나타나 과속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는 올 연말까지 해당 장치를 경부선 등 18개소에 추가 설치해 총 24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간 단속카메라는 전국 고속도로 19개 노선 47개소(경부선 8, 중부내륙선 6, 영동선 4, 청주영덕선 4 등)에 운영 중이다. 연말까지 6개 노선 8개소(경부선 2, 청주영덕선 2, 서해안선 1 등)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2018년 감사원 자료에 따르면 구간단속카메라 설치구간 내 차량 평균속도는 6.9% 감소했다. 사고는 무려 42.2% 감소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과속으로 인한 사고는 사망사고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제한속도를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dajeong@autocast.kr
TAGS
단속카메라 과속단속카메라 구간단속 연속이동단속카메라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