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차, 하이브리드 판매 3.7%↑…그랜저 하이브리드 역대 최다
데일리 뉴스

현대차, 하이브리드 판매 3.7%↑…그랜저 하이브리드 역대 최다


0
그랜저 하이브리드 @현대차 홈페이지
지난 달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판매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 비중이 높아졌다. 그랜저를 포함한 쏘나타, 아이오닉 등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동월 대비 3.7% 증가한 총 3,503대가 팔렸다. 이 가운데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2,577대가 팔려 출시 이래 역대 최다 실적을 달성했다. 

3일 현대차가 발표한 11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지난 달 국내 6만4,131대, 해외 33만9,25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총 40만3,381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0.4% 증가, 해외 판매는 5.0%가 줄어든 수치다. 

국내 시장의 경우 그랜저가 월간 판매 1만대를 돌파하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이어 아반떼 6,243대, 쏘나타 5,335대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그랜저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동월 대비 11.9% 증가한 2,577대를 판매하며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426대)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500대) 모델도 올 들어 월간 최다 판매 실적을 거뒀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RV의 경우 싼타페 9,001대, 코나 5,558대(EV모델 2,906대 포함), 투싼 4,280대, 맥스크루즈 19대 등 전년 동월 대비 38.1%가 증가한 총 1만9,018대 판매를 기록했다.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달 2906대가 팔려 월 최다 판매 실적을 갈아치웠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2,889대, G70 1,550대, G90(EQ900 333대포함) 882대 판매되는 등 총 5,321대가 판매됐다. 지난 달 말 출시한 G90는 2주간의 사전 계약 기간에만 6,713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제네시스 G90

해외 시장에서는 지난 달 전년 동기 대비 5.0% 감소한 33만9,250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는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차 시장의 수요 감소, 터키를 비롯한 신흥국의 경제 위기가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는 신형 싼타페와 투싼 개조차가 해외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해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증가를 기대한다”면서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신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SUV 모델 판매에 집중해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현대차는 국가별 위험 요소와 시장 특징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시장별로 효과적인 판매 전략을 적용해 올해 판매 목표 달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달 말 출시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 G90와 이 달 선보이는 초대형 SUV 팰리세이드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판매 동력을 이어 간다는 전략이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 현대차 실적 실적 그랜저 그랜저 하이브리드 현대차 하이브리드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