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상하이오토쇼] 짝퉁차 사라진 중국, 그래도 어디서 본 것 같은 이유?
모터쇼

[상하이오토쇼] 짝퉁차 사라진 중국, 그래도 어디서 본 것 같은 이유?


사라진 짝퉁차 대신 스타트업 전기차 등장
플랫폼 공유, 전기 파워트레인의 발전이 가져온 변화

0
소위 ‘짝퉁 차’라고 부르던 디자인 모방 자동차가 사라졌다. 2019 상하이모터쇼는 중국이 자체 개발한 자동차가 대거 출품됐다.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모델만 총 111개, 총 출품 차량은 1,300대가 넘는다. 
 
얼핏 보면 포르쉐가, 어떻게 보면 DS가 떠오른다. GAC의 브랜드 leopaard
약 500여 개에 이르는 자동차 회사가 중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는데 비슷하지 않기도 어려울 것. 그래도 확 달라진 중국 자동차 디자인을 둘러봤다.
 
지난 3월 말. 중국 자동차 업계에서는 주목할 만한 사건이 벌어졌다. 베이징 차오양 지방 법원은 영국의 랜드로버가 중국 자동차 브랜드 랜드윈드를 대상으로 제기한 디자인 도용에 대한 소송에서 원고인 랜드로버의 손을 들어줬다. 중국 차 브랜드 랜드윈드가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 디자인 5가지를 도용해 시장에 혼란을 초래했다고 인정했다. 중국 법원이 중국 자동차 브랜드의 디자인 도용 사례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첫 사건이다.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 디자인을 베꼈다가 패소한 랜드윈드의 신차, 그래도 어딘가 닮았다
 
이후 처음 열린 중국 최대 규모의 모터쇼. 랜드윈드 부스는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차를 전시했다. 랜드로버를 그대로 베끼던 기존의 모습은 완전히 사라졌지만, 무엇인가 아직도 어디서 본듯한 모습이 남아있다.
 
중국 자동차 회사의 디자인 모방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중국의 저가 차 브랜드 체리는 GM의 글로벌 경차 마티즈를 그대로 베낀 것으로 유명하다. 랜드윈드가 디자인을 베끼고 절반 가격에 판매한 것과 달리 체리의 QQ는 마티즈를 그대로 베끼고도 비슷한 값을 받았다. 경차라서 가격 폭이 크지 않은 것도 이유지만 그만큼 중국 시장에서 모방차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한때 쉐보레의 디자인을 베끼다가 최근에는 외국인 디자이너를 영입하며 즐거운 드라이빙을 내세운 체리자동차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는 중국의 막무가내 디자인 도용으로 전전긍긍했다. 중국의 법원은 여러 차례 이어진 디자인 모방 소송에도 중국 브랜드의 손을 들어줬다. 오히려 법정 비용까지 원고에게 부담하도록 판결하기도 했다. 실제로 피아트는 2008년 장성기차의 페리가 피아트 판다의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소송을 걸었지만 법정 비용까지 지급해야 했다. 2014년에도 포르쉐가 마칸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이유로 중타이자동차와 소송을 시작했지만 아직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2019년 상하이오토쇼의 중국차는 사뭇 다르다. 전반적인 디자인이 세련됐다. 브랜드 역시 영어명을 주로 사용하고 자동차의 디자인 역시 유럽 브랜드의 컨셉트카가 바로 등장한 것 같은 모습이다. 전반적으로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자동차에 대한 디자인이 주로 바뀌었다. 하지만 ‘어디선가 본 것 같은 모습’은 아직도 남아있다.
GAC의 leopaard는 어딘가 닮았다. 아마도 포*쉐
 
중국 자동차 디자인이 낯익은 이유는 먼저 제휴 때문일 수 있다. 전기차 링크엔코의 경우 모회사인 지리자동차가 볼보의 대주주이기 때문에 볼보와 링크엔코는 플랫폼을 공유한다. 이외에도 실내 디자인도 상당수 유사한 부품을 사용했으며 구조 역시 동일하기 때문에 전혀 낯선 자동차가 아니다.
 
만리장성에서 이름을 딴 브랜드 ‘그레이트 월’, 한자를 읽으면 ‘장성기차’다. 이 회사의 전기차 ORA R1은 2년 전 등장한 혼다의 컨셉트카 ‘어반 EV’와 닮았다. 혼다는 신차출시를 예고하며 컨셉트카를 내놓은 것인데 이 회사는 전기차를 출시해버렸다. 가격도 무려 1000만 원 정도이니 주행거리 320km대의 전기차로는 대단히 저렴하다. 이 차가 혼다의 컨셉트 디자인을 참고했을지는 모르겠지만, 일부 브랜드는 중국차의 모방 때문에 컨셉트카를 내놓지 않는 사례도 있었다.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벨라는 컨셉트카 없이 전격 신차를 출시했다.
그레이트 월의 전기차 ORA R1
 
한편, 중국 자동차 업계는 최근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영입에 적극적이다. 이미 BMW, 포르쉐를 포함한 주요 유럽의 자동차 브랜드 디자이너가 중국 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해 9월 중국 FAW그룹은 롤스로이스에서 던, 팬텀, 컬리넌 등 최신작의 디자인을 주도한 자일스 테일러를 디자인 담당 수석 부사장으로 임명했다. 마티즈 짝퉁차를 만들던 체리자동차는 마쓰다의 유럽 수석 디자이너 케빈 라이스를 디자인 부문 부사장으로 임명했다.
 
그레이트 월 (장성기차) 역시 BMW의 수석 디자이너 피에르 르클레어를 2013년에 일찍 영입해 디자인 총괄 부회장으로 활동했다. 이후 그레이트 월의 럭셔리 브랜드 웨이(WEY)의 디자인도 주도했고 2017년 기아자동차로 스카웃됐다가 지난해 9월 다시 시트로엥의 디자인 수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외에도 중국 최대의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하나인 BYD 역시 2017년 아우디 디자이너 총괄 볼프강 에거를 여입했다. 이후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 Pro EV500을 선보이기도 했다.
중국의 자부심이라는 브랜드 홍치의 대형 SUV. 헤드라이트와 그릴만 보면 어느 독일 브랜드가 떠오른다.
 
업계에서는 중국이 자동차 디자이너를 대거 영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의 자동차 제조사도 디자이너 유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를 포함한 일부 브랜드는 자체 디자인 개발 프로젝트가 줄어들자 좋은 기회를 제공하는 중국차로 자리를 옮기는 사례가 속출했다. 상하이오토쇼에서 만난 한 자동차 기자는 “중국 자동차 디자인이 매우 빠르게 발전했다”라며 “과거에는 무턱대고 베끼는 수준의 차가 눈에 띄었던 반면 지금은 독자 디자인인데도 시선을 사로잡는 사례가 여럿 있었다”라고 평가했다.
 
상하이=오토캐스트 이다일 기자 auto@autocast.co.kr
TAGS
상하이모터쇼 오토상하이 오토상하이2019 중국자동차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