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미래의 차는 어떻게 바뀔까" 르노삼성차 한불상공회의소 포럼 참가
데일리 뉴스

"미래의 차는 어떻게 바뀔까" 르노삼성차 한불상공회의소 포럼 참가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한불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한 특별 포럼에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회에서 진행한 이번 포럼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과 신기술 개발에 대해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포럼에는 ‘다비드 피엘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을 포함해 한국, 프랑스, 캐나다 등 3개국 관계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에서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서 첨단 엔지니어링 글로벌 디렉터를 맡은 ‘소피 슈미틀린’ 이사가 서울대학교의 이경수 교수, 엠디아(주) 현영진 이사와 함께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이라는 주제를 발표했다.

슈미틀린 이사는 자동차 산업의 트랜드 변화를 주제로 전기차, 자율주행 자동차, 커넥티트카 등 자동차 산업의 세 가지 요소에 대해 발표했으며 자동차 기술이 커넥티드카로 산업에 미칠 영향과 V2X 로드맵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르노그룹은 2022년까지 주요 시장에서 100% 커넥티드 서비스 구현을 위해 얼라이언스 플랫폼을 활용해 자율주행 차 15종, 순수 전기차 8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월 한국과 프랑스 정부의 공동 지원으로 ‘단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단군 프로젝트는 일반 자율주행 기술보다 간단한 접근법인 저속 자율주행 알고리즘의 ‘혼잡 주행 지원시스템’을 개발하는 연구과제로 한양대학교와 LG, 발레오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르노-닛산-미쓰미시 얼라이언스와 르노 그룹은 경기도 성남시에 ‘르노 오픈 이노베이션 랩 코리아’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5G 커넥티비티, 사물인터넷, 인공지응, 휴면 머신 인터페이스 등의 분야에서 국내 스타트업과 협업하고 있다.

auto@autocast.co.kr

TAGS
르노삼성 포럼 한불상공회의소 자율주행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