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SEMA] 포드의 놀라운 머스탱 전기차, 수동 6단 변속기 적용해 등장
모터쇼

[SEMA] 포드의 놀라운 머스탱 전기차, 수동 6단 변속기 적용해 등장


0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포드가 세계 최대의 자동차 튜닝 전시회 SEMA 어울리는 머슬카를 내놨다포드는 머스탱을 전기차로 개조해 선보였는데 자동차 부품사 베바스토와 함께 만들었다특히구동 계통을 기존의 전기차와 완전히 다른 방식을 적용하며 시선을 끌었다.
포드는 5 (현지시간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SEMA 독특한 형태의 머스탱 EV 출시했다베바스토와 함께   작업을 통해 머스탱은 6 수동 변속기를 갖춘 전기차로 등장했다.

일반적인 전기차는 구동축 혹은 바퀴에 직접 모터를 연결하기 때문에 별도의 변속기를 거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연결하더라도 자동 기반의 2 변속기 정도가 고작이다.
포드의 머스탱 EV  개의 전기 모터를 하나의 하우징에 담아 엔진이 들어가는 자리에 배치했다현장에서 만난 관계자는 “우리는 그저 전기모터를 통해 앞과  엑슬을 돌리는 방식에 머물고 싶지 않았다머슬카 다운 과격함과 날것의 운전 재미를 손상하고 싶지 않아서  같은 차를 개발했다 밝혔다.
전기 모터에서 나온 힘은 엔진의 자리에서 변속기와 이어진다운전자는 6 수동변속기를 통해 차를 제어한다말하자면 엔진 자리에 모터를 넣었고 수동변속기 운전의 재미도 그대로 살렸다는 설명이다포드는 이를 통해 전기 모터의 특성을 활용한 강력한 초반 토크를 살리고 변속에 따른 가속감의 차이 나아가서는 운전의 재미까지 향상시켰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차는 아직까지 콘셉트 단계다베바스토 관계자는 “ 차는 실제 구동할  있지만 아직은 콘셉트다조만간 여러 수치 측정을 위해 필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고 미래에는 머스탱의 전기차에서  같은 방식을 만날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포드는 머스탱을 바탕으로  전기차 개발을 주도했고 베바스토는 차량 전기 구동계 분야를 개발했다베바스토는 자동차의 썬루프대형차의 난방 관리 시스템전기 구동계를 만드는 부품회사다.

한편포드는 오는 20 개막하는 LA모터쇼에서 양산형에  가까운 전기차를 발표할 예정이다머스탱의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차는 ‘MACH-E’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으며 테슬라의 모델 X 유사한 형태일 것으로 알려졌다.

cdyc37@autocast.kr
TAGS
오토캐스트 세마 sema 라스베이거스 튜닝 포드 머스탱 쉘비 전기차 베바스토 머슬카 정영철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