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모터쇼 [CES] 하늘을 나는 차, 디지털 콕핏...車 업계 관심은 어디로?
모터쇼

[CES] 하늘을 나는 차, 디지털 콕핏...車 업계 관심은 어디로?


자동차 업계 대거 참가한 CES
전기차, 자율주행 넘어 다음 목표 향해 전진

0

[라스베이거스=이다일 기자]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했다. 일반 공개는 7일부터지만 5일 각 브랜드별 미디어 공개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올해 CES 역시 자동차 업계가 대거 참가한다.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그룹은 물론이고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토요타까지 완성차 회사들도 대거 참가한다. 또, 자동차의 부품 제조사 이른바 ‘티어 1’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IT와 가전 회사 중심의 전시회에서 자동차의 전장 회사가 만나 도전장을 내민다.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사 컨티넨탈, 보쉬, ZF, 하만을 포함해 우리나라의 모비스 등이 개별 부스를 만들고 호텔에서는 별도의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자동차 업계가 IT 전시회에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올해 화두는 무엇일까.


# IT와 자동차의 만남

자동차는 급격하게 전자제품이 되어가고 있다. 이미 50%는 전통의 자동차 산업이라면 나머지 30%는 전자제품이며 20%는 소프트웨어라고 부르고 있다. 특히 전기차와 자율주행의 등장으로 내연기관과 기계적 조합의 경쟁력이 급격하게 줄고 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모터쇼는 축소되는 반면 CES와 같은 IT 전시회는 규모를 확장하고 있다.

양산차 최대 크기인 4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바이톤의 엠-바이트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세대를 나누며 발전하고 있다. 자율주행을 앞둔 만큼 자동차 안에서 남는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중국의 신흥 전기차 브랜드 바이톤은 현지시간 5일 CES의 첫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바이톤 스테이지’라는 48인치 스크린을 기반으로 한 시스템을 발표했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차에서 영화를 관람하거나 다자간 화상통화를 하며 회의를 할 수 있고 스마트폰, 컴퓨터가 하는 일의 대부분을 자동차의 스크린으로 처리한다.

# 사용자의 경험을 강조

자동차 업계와 IT 업계가 일제히 ‘경험’을 강조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사용자의 경험을 중요하게 부각하며 이번 쇼에서 주요 의제로 다룬다. 스마트폰과 교감하고 가전제품을 통해 경험을 전달하는 과정을 강조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경험의 시대’라고 규정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사람과 기계가 소통하는 기술을 공개한다.

사람과 교감하는 로봇, 아기처럼 안아주고 달래주면 반응하고 스스로 충전하는 기능도 있다.


CES의 본격 개막에 앞서 열린 ‘언베일’ 행사에서는 음성인식과 센서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제품들이 등장했다. 아마존의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스와 같은 인공지능 플랫폼을 탑재한 제품이 주를 이뤘다. 아기 기저귀에 아마존의 알렉사를 탑재해 교체시기를 알려주기도 하고 자전거 헬멧에 탑재한 알렉사는 목소리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내비게이션을 작동하거나 헬멧의 LED를 통해 방향지시등을 작동하기도 한다.

자동차에서도 경험은 중요한 요소다. 이미 전 세계의 전기차 스타트업이 개발한 자동차에는 대부분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을 담고 있다. 중국의 전기차 브랜드 니오는 ‘NOMI’라는 인공지능 로봇을 대시보드에 심었다. 이모티콘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며 탑승자를 인식해 대화를 한다. 날씨나 뉴스와 같은 정보도 음성으로 제공해준다.

# 새로운 디스플레이의 시대

CES가 모터쇼와 다른 점을 꼽으라면 먼저 화려한 디스플레이들이 떠오른다. 삼성전자, LG전자가 올해는 앞다퉈 8K TV를 출시하며 경쟁에 돌입했다. 자동차에서는 이처럼 고해상도의 디스플레이는 아니지만 곳곳에 디스플레이를 활용하면서 모습을 바꾸고 있다.


삼성은 하만을 인수하면서 자동차의 부품 산업에 뛰어들었다. 특히 자동차의 계기반을 기반으로 한 이른바 ‘디지털 콕핏’ 사업을 강조하고 있다. 하만은 차이가 있다면 삼성이나 LG의 부스들은 자사의 제품을 모두 통합해 미래의 도시를 재현하고 사람이 경험하는 과정을 소개한다면 별도로 마련한 하만의 부스에서는 제품의 기술적인 측면을 강조해 보여준다.

올해 전시에서도 7일 하만이 별도의 프레스컨퍼런스를 통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자동차에 들어가는 디지털 콕핏이 주요 제품으로 나올 전망이다. 컨티넨탈 역시 통합형 콕핏 시스템을 전방에 내세웠다. 이들 부품사의 디지털 콕핏은 전 세계 자동차 회사를 대상으로 개발해 여러 브랜드로 신차에 적용된다.

# 하늘을 나는 자동차

올해의 CES에서 자동차 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것이 UAM(Urban Air Mobility)이다. 쉽게 말해 하늘을 나는 자동차다.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9월 미국 NASA에서 UAM을 담당하던 한국인 연구자 인재원 박사를 영입하며 본격적으로 뛰어든 분야기도 하다.

현대자동차의 UAM 콘셉트 이미지


UAM 사업은 미국의 로스앤젤레스나 호주의 대도시 같은 곳에서 유망한 사업이다. 도심의 정체는 점차 심화되는 상황에서 자율주행을 바탕으로 A지점에서 B지점까지 가장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방법으로 각광받는다. 미국의 도시에서는 건물의 옥상에서 옥상으로 이동하는 방법으로 제시되기도 하며 집 안의 차고에서는 자동차와 똑같이 굴러나와 한적한 도로에서 이륙하는 모습으로도 그려진다.

NASA에서 현대자동차로 자리를 옮긴 신재원 박사 / 사진=NASA


우리나라의 현대자동차는 이번 CES에서 UAM 사업의 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현지시간 6일 오후에 열리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사업의 청사진을 밝히고 2040년 18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UAM 사업에 뛰어든다. 완성차 브랜드에서는 파격적인 행보다. 

auto@autocast.co.kr

 

 

TAGS
CES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LG전자 하만 경험 디스플레이 UAM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