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 여전히 높아...음주 운전은 절반 감소
데일리 뉴스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 여전히 높아...음주 운전은 절반 감소


0

[오토캐스트=이다정 기자] 국내 운전자 10명 중 4명이 운전 중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9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77.46점으로 전년(75.25점) 대비 2.21점 상승했으나 운전·보행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나 규정 속도위반 빈도,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률 등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문화지수는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 주민들의 교통안전 의식수준,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등 18개 항목을 조사해 지수화한 값이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지난 30일간 운전 중 경험한 빈도를 설문으로 조사한 결과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35.50%, 규정 속도위반 빈도 47.96%, 보행자의 무단횡단 빈도 32.20%로 나타났다.

반면 음주운전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인명피해를 낸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일명 ‘윤창호 법’을 시행하면서 음주운전 빈도는 4.22%로 전년(8.84%) 대비 4.62%p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이 밖에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78.62%), 방향지시등 점등률(73.37%),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95%)은 전년 대비 소폭 상승했다. 다만 방향지시등 점등률은 70% 초반대로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안전띠 착용의 경우 도시부 도로 앞좌석(86.48%)의 안전띠 착용 수준은 비교적 높으나, 뒷좌석은 36.43%로 아직 미흡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1년 4월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이후 고속도로 안전띠 착용률은 앞좌석 95.5%, 뒷좌석 65%다. 

@국토교통부

시·도별로는 광주광역시가 1위(84.03점), 세종특별자치시, 제주특별자치도 순으로 교통문화지수가 상위로 나타났다.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북도가 하위 지자체로 조사됐다. 울산광역시(79.29점)는 전년대비 순위가 가장 많이 상승(17→5위)했다.


그룹별로 1위 지자체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시(29개)에서는 강원도 원주시(86.23점), 30만 명 미만인 시(49개)에서는 전남 광양시(86.61점)로 조사됐다. 군 지역(80개)에서는 충북 영동군(88.57점)이, 자치구(69개)에서는 광주 남구(86.82점)가 선정됐다.


전국 229개 지자체 중 ’19년도 교통문화지수가 큰 폭으로 향상된 지자체는 전라남도 무안군(67.72→81.54점, 군지역 상위 5%), 인천광역시 남동구(74.14→82.90점, 자치구 상위 10.14%), 경기도 안성시(71.31→83.33점, 인구 30만 미만 상위 12.24%)가 선정됐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인 의식이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다만 아직도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가 35.5%로 매우 높고 보행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역시 ‘18년에 비해 많이 줄어들지 않아 교통사고 우려가 크므로, 운전·보행 중에는 전방 주시와 안전거리 확보 등 안전운전 및 보행 수칙을 반드시 지킬 것을 강조했다.

dajeong@autocast.kr

TAGS
국토교통부 음주운전 스마트폰 스몸비 교통문화지수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