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기아차, 구글 클라우드 인공지능(AI) 기반 차량 매뉴얼 앱 개발
데일리 뉴스

기아차, 구글 클라우드 인공지능(AI) 기반 차량 매뉴얼 앱 개발


0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 기아자동차가 18일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취급 설명서인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해당 기능의 명칭과 핵심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상세히 설명해 주는 고객 편의 어플리케이션이다.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운전자는 책자 형태의 매뉴얼을 일일이 찾아보지 않아도 된다. 스마트폰으로 간단히 조작해 편리하고 쉽게 기능을 이해할 수 있다.

기아차는 2017년 이와 유사한 증강현실(AR) 기반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했다. 하지만 증강현실 기술의 특성상 신차 출시 때마다 스위치 레이아웃과 형상을 측정해야 해서 유지 관리에 어려움이 따랐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차량에 표준화되어있는 스위치 심볼 마크를 활용했다. 더불어 구글 클라우드가 보유한 AI 기반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기술을 이용해 어떠한 각도에서 촬영해도 심볼을 정확히 인식할 수 있다.

사용 예시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스티어링 휠에 있는 ‘크루즈 콘트롤’ 심볼을 스캔하면 서버 통신을 통한 인공지능 플랫폼이 해당 이미지를 인식하게 되고, 이에 맞춰 ‘크루즈 콘트롤’의 상세 기능을 소개하는 동영상이 스마트폰에서 재생된다.

기아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 김의성 상무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용자 매뉴얼 제공으로 기아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차량의 각종 기능들을 쉽고 직관적인 동영상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기아차의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해와 안전하고 즐거운 카-라이프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제조 업계에서 시각적 품질 관리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데 많이 활용되고 있는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을 기아 오너스매뉴얼 앱에 도입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AI 기반 기아 오너스매뉴얼 앱은 AI가 어떻게 기업의 과제를 해결하고 고객 경험을 강화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혁신 사례”라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올 하반기 이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에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cdyc37@autocast.kr
TAGS
오토캐스트 기아 오너 매뉴얼 구글 인공지능 증강현실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