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기아자동차, 모빌리티 전문 기업 퍼플엠 설립
데일리 뉴스

기아자동차, 모빌리티 전문 기업 퍼플엠 설립


0
[오토캐스트=정영철 기자] 기아자동차가 20일  자율주행 전문기업 코드42(CODE42)와 협력해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Purple M)’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의 고객 맞춤형 ‘e-모빌리티(electric-Mobility)’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좌) 기아자동차 송호성 사장, (우) 코드42 송창현 대표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의 e-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을 지향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를 선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반면, 현재 모빌리티 서비스는 내연기관차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서비스는 코드42의 기술이 집약된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유모스를 활용해 e-모빌리티 중심의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주력한다. 코드42는 퍼플엠을 통해 유모스 기술을 시장에 선보이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갖추는 한편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게 된다.

특히 코드42는 양사 간 협력을 보다 강화하는 차원에서 퍼플엠에 출자하고 이사회도 참여한다. 이사회 의장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의 송창현 대표가 맡아 활동한다.

퍼플엠 CEO에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 대표 출신 서영우 씨가 임명됐다. 퍼플엠은 신속한 의사결정, 수평적 소통 문화, 도전적 실행력 등 스타트업 기업의 장점들을 핵심 운영 가치로 둘 계획이다.

더불어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e-모빌리티 인프라 플랫폼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국내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신설 법인을 매개로 동등한 위치에서 협업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이번 협업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좌) 기아자동차 송호성 사장, (우) 코드42 송창현 대표
 

기아자동차 송호성 사장은 “코드42는 미래 혁신 기술 분야 국내 최고 업체로, 기존과 차별화된 e-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새로 설립된 퍼플엠을 중심으로 기아차는 미래 e-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 플레이어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드42의 송창현 대표는 “전기차 시대를 본격 앞당기고 있는 기아차와 힘을 모아 설립한 퍼플엠이 e-모빌리티 인프라부터 서비스까지 모든 영역을 아우르도록 만드는 게 우리의 방향”이라며 “코드42의 핵심 기술력이 결집된 유모스는 e-모빌리티 생태계를 완성시키는 코어(Core) 동력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다.

cdyc37@autocast.kr
TAGS
오토캐스트 기아자동차 전기차 자율주행 코드42 스타트업 퍼플엠
SHARE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