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VIP만 초대받는 행사...'BMW 엑설런스 라운지'

이다일 기자 2024-05-28 17:44:21
서울 강남. 성수대교 남단의 서울옥션 강남은 들어가는 입구부터 색다르다. 무려 지하 4층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고 한 번 더 계단을 내려가야 무대가 나온다. 오늘 무대에는 BMW의 i7이 올라갔다.

28일 BMW코리아의 초청으로 ‘BMW 엑설런스 라운지’를 방문했다. 이곳은 BMW코리아가 자사 고객 가운데 7시리즈, 8시리즈, X7 등 플래그십 모델을 구입한 고객을 위해 마련한 연중 행사다. 이날의 주제는 ‘촉각’ 즉, 손으로 만져 감촉을 통해 차를 알아보는 행사다.

그리 넓지 않은 공간에 20여 개의 소파가 들어섰다. 이곳에선 이렇게 차를 설명하는 자리 뿐만 아니라 공연, 예술 등이 이어진다. 23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하는 행사에는 평창 올림픽 메달을 디자인한 공예 디자이너 이석우의 작품을 전시하고 소믈리에 김영아의 티 클래스, 스킨케어 브랜드 ‘스위스퍼펙션’의 뷰티 클래스, 프로골퍼 유소연의 골프 클래스, 주얼리스트 박다희의 주얼리 클래스, 가죽공방 B:브런치스튜디오의 레더 클래스가 열린다.

지난 주말인 25일과 26일에는 피아니스트 임동혁, 집시 기타리스트 박주원,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가 공연을 하기도 했다.

행사장에는 메인 무대의 i7와 카본을 주제로 한 X7, 그리고 알칸타라의 촉감을 주제로 한 8시리즈까지 BMW의 플래그십 모델들이 늘어섰다. 이곳에서는 큐레이터가 차와 예술작품을 묶어 설명해줘 눈길을 끈다.

BMW의 엑설런스 라운지는 7시리즈, 8시리즈, X7 등을 구입한 약 2만 400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이외에도 ‘BMW 엑설런스 클럽’을 운영하며 연중 VIP 소비자에 대한 특별한 행사를 이어간다.

이다일 auto@autocast.kr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