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현대차그룹, 대규모 인사 단행…정의선 부회장 중심 세대 교체
데일리 뉴스

현대차그룹, 대규모 인사 단행…정의선 부회장 중심 세대 교체


0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기아차 및 주요 계열사에 대한 대대적인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기존에 그룹을 이끌던 핵심 임원들이 2선으로 물러나고 정의선 부회장을 중심으로 한 젊은 경영진들로 세대 교체가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의선 부회장은 지난 9월 수석 부회장으로 오른 뒤 중국 및 해외사업 부문의 대규모 임원 인사를 통해 조직 재편을 추진해 왔다.

1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김용환 부회장을 현대제철 부회장에 임명하고, 전략기획담당 정진행 사장을 현대건설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또 현대케피코 박정국 사장을 현대모비스 사장에,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을 현대로템 부회장에, 현대글로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이건용 전무를 현대로템 부사장으로 발령했다.

현대·기아차 기획조정2실장 여수동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 현대다이모스-현대파워텍 합병 법인 사장으로 발령했다. 신임 현대오트론 대표이사는 현대파워텍 문대흥 사장, 신임 현대케피코 대표이사는 현대·기아차 품질본부장 방창섭 부사장을 내정했다. 산학협력 및 R&D 육성 계열사인 현대엔지비 대표이사는 현대·기아차 환경기술센터장 이기상 전무가 맡는다. 현대캐피탈 코퍼레이트 센터부문장 황유노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기아차 R&D 부문에 대한 파격 인사도 있었다. 현대·기아차 차량성능담당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사장을 신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했다. 외국인 임원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오트론 조성환 부사장을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부본부장으로 발령했다.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공급 업체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는 전략기술본부의 위상을 강화해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로봇, AI 등 핵심과제 수행과 전략투자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일환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 생산개발본부장 서보신 부사장을 생산품질담당 사장으로, 홍보실장 공영운 부사장은 전략기획담당 사장으로 각각 승진, 보임했다.

한편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담당 양웅철 부회장, 연구개발본부장 권문식 부회장, 생산품질담당 여승동 사장, 현대모비스 임영득 사장, 현대다이모스 조원장 사장, 현대제철 강학서 사장, 현대로템 김승탁 사장 등은 고문으로 물러났다. 현대엔지비 오창익 전무는 자문에 위촉됐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함께 이달 25일 전후로 후속 인사를 준비하고 있다. 해마다 현대자동차는 연말에 대대적인 인사 발표를 해왔지만 올해는 정의선 수석부회장 중심의 인사를 발표해 무게감이 다르다. 올 연말 후속 인사에서는 임원 인사에 따른 일선 업무 라인에 대한 정리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의 핵심은 계열사들의 경쟁력 강화”라며 “주요 계열사들에 대한 전열 재정비를 통해 사업 최적화와 근본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인사 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인사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