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벤츠, 첫 번째 순수 전기차 ‘EQC’ 올해 국내 출시
데일리 뉴스

벤츠, 첫 번째 순수 전기차 ‘EQC’ 올해 국내 출시


0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가 자사 전기차 브랜드 ‘EQ’의 최초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를 선보였다. 해당 차량은 올해 후반부 국내에 출시한다.

벤츠는 17일 ‘미래를 위한 우리의 약속’을 주제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벤츠는 올해를 ‘EQ의 해’로 삼고, 순수 전기차 외에 최대 4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EQC를 타고 등장한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부사장 마틴 슐즈는 “EQC는 단순한 전기차가 아니라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의 상징”이라고 말하며 차량을 소개했다
EQC 소개하는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부사장 마틴 슐즈

더 뉴 EQC는 앞 차축과 뒤 차축에 연결된 두 개의 전기모터는 408마력(300kW), 최대토크 78kg.m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5.1초 만에 도달한다.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에서 생산한 최신 80kW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하고, 1회 충전 주행거리는 NEDC 기준 450km 이상이다. (잠정 예상치)

가정과 공공 충전소에서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시 최대 110kW의 출력으로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벤츠 월박스를 이용하면 가정용 220V 소켓보다 약 3배 빠른 속도로 충전이 가능하다.

외관 디자인의 경우 쿠페처럼 낮아지는 확장형 루프라인과 창문 배치로 크로스 오버 SUV의 외관 특징을 구현했다. 전면부는 블랙 패널에 헤드램프와 그릴이 어우러져 있다. 차량 곳곳에는 파란 색상의 포인트가 적용됐다. 이는 EQ 차량의 상징이다.

인테리어는 최신 터치 패드, 터치 스크린이 적용된 와이드 스크린 콕핏, 고광택 로즈 골드 색상의 에어벤트가 특징이다. 멀티미디어 시스템인 MBUX를 통해 내비게이션, 주행 모드, 충전 및 출발 시간 등을 제어할 수 있다.
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 전략 소개하는 메르세데스 벤츠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

더 뉴 EQC 출시와 더불어 충전 서비스도 함께 도입한다. 더 뉴 EQC 구매 고객에게는 통합형 충전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차지(Mercedes me Charge)’를 제공한다. 이는 전국 충전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통합 멤버십 및 맞춤형 충전 솔루션이다. 여기에는 1:1 컨설팅 서비스 ‘EQ 컨시어지(EQ Concierge)’, 가장 인접한 공용 충전소 위치 및 최단 경로를 안내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앱 ‘메르데세스 미(Mercedes me)’와 EQ 환경에 최적화된 차량 내 내비게이션 등이 포함된다.
2019년 벤츠 기자 간담회 질의응답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은 EQC 물량과 관련해 “EQC는 워낙 수요가 높은 차량이라 충분한 양이 들어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는 한국 시장만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해선 “한국은 급속하게 네트워크가 늘고 있으며 많은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 중요한 것은 이런 충전 시설에 얼마나 접근하고 사용하기 쉬운지도 중요하다. 우리는 벤츠만의 내비 시스템을 통해 충전소 현황 등을 반영해 제공하고 있으며, 이 외에 중소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이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벤츠는 순수 전기차 및 4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외에도 9종의 신차와 6종의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더 뉴 A-클래스 세단, 더 뉴 GLE,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를 비롯해 전 라인업에 걸쳐 30여개 이상의 새로운 트림을 추가적으로 선보인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메르세데스벤츠 벤츠 벤츠 전기차 벤츠 EQC EQC 벤츠 EQ
SHARE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