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BMW 3만여대 리콜 필요…흡기다기관 교체
데일리 뉴스

BMW 3만여대 리콜 필요…흡기다기관 교체


0
BMW 코리아가 화재로 인한 1차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 이번 리콜은 국토부 발표에 따른 것으로 약 3만 대는 리콜을 새로 받아야 한다. 기존에 리콜 받은 차량은 BMW가 이전에 탈착한 부품을 조사해 문제 가능성이 발견되면 별도로 연락해 교체에 나설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 달 24일 발표한 BMW 차량 화재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 조사 결과에 따라 EGR 모듈 냉각수 누수로 오염된 흡기다기관과 EGR 모듈 재고품이 장착된 차량에 대해 추가 리콜한다고 23일 밝혔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조사를 통해 “흡기다기관의 경우 리콜 수리한 차량에서 흡기다기관 부위에 화재가 발생하는 등 문제가 있으므로 점검 후 교체가 필요하며, 2017년 1월 이전 생산된 재고 EGR 모듈로 수리한 차량은 2017년 1월 이후 공정 최적화로 개선된 최신 EGR 모듈로 재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결함이 있던 EGR 모듈의 냉각기 누수로 인해 흡기다기관 오염이 확인됐거나 오염 가능성 등이 있는 1차 리콜 차량 9만 9000여대로 이달 23일부터 누수 여부를 점검해 문제 차량에 대해 교체를 시작한다. 1차 리콜 당시 ‘17.1월 이후 생산된 최신 제품(냉각수 주입구 각도ㆍ접촉면ㆍ용접공정 개선품)이 아닌 ’16.9~12월 생산된 재고품(냉각수 주입구 각도ㆍ접촉면 개선품)이 장착됐을 가능성이 있는 차량 9000여대도 이달 23일부터 점검 후 교체를 시작한다.

이에 BMW코리아 측은 “이번 리콜은 새로운 리콜이 아니라 기존 1차 리콜 대상에서 안전을 위해 예방 차원에서 점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9만 9000여대 고객들 모두 서비스센터로 다시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이번에 새로 추가된 리콜 대상을 제외한 나머지는 BMW가 조사 후 누수 확인된 차량만 교체한다. 이미 재고품을 모두 갖고 있기 때문에 7만 여명 고객들은 일일이 서비스센터를 방문할 필요가 없다. 문제가 확인되면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다정 기자 dajeong@autocast.kr
TAGS
BMW BMW 리콜 BMW 화재 리콜 BMW 리콜 대상 BMW EGR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