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데일리 뉴스 '생산인력 최대 40% 감원 불가피' 기사는 오보...현대차 노조 반박
데일리 뉴스

'생산인력 최대 40% 감원 불가피' 기사는 오보...현대차 노조 반박


20%, 30%, 40% 예상 시나리오 가운데 하나...20% 시나리오 유력
시니어 촉탁 제도 도입 필요해

0

[오토캐스트=이다일 기자] 향후 자동차 산업의 변화로 생산 인력의 최대 40%를 줄이지 않으면 공멸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현대차 노조가 강력 반발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는 7일 오후 반박보도문을 내고 일부 매체의 기사가 왜곡보도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자문 위원들이 제출한 보고서는 미래의 고용 관계를 20%, 30%와 최악의 40%를 포함한 3가지 시나리오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 가운데 가장 유력한 안은 2025년까지 20% 고용이 줄어드는 것으로 제시됐다며 고용안정을 위해서 노사가 장기적으로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언론기사로 등장한 “생산 인력 40% 안 줄이면 공멸”이라는 내용에 대한 정면 반박이다. 노조는 “전기차로 자동차산업의 고용이 40% 줄어들면 자본주의도 공멸한다”라며 독일 금속노조 자동차 산업의 대응방안을 예로 들어 재직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장기 비전 제시와 발전적 미래협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현대차는 국내 내연기관 생산량 172만대 가운데 16개 차종 45만대를 2025년까지 전기차로 생산하며 노동자의 고용이 대폭 변화될 것이라는데 공감했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에서 노동자 일방적인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되며 줄어드는 일자리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2019년 단체교섭을 통해 맺은 시니어 촉탁 제도를 통해 일자리가 줄어드는 시점에 퇴직하게 하는 방안도 노사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하부영 지부장은 자문위원회의 보고 후 “2021년부터 급속하게 진행될 고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니어 촉탁 제도의 조기 정착에 대한 실무협의를 강화해 다가올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auto@autocast.co.kr

TAGS
현대차 노조 노동조합 촉탁 전기차 감원 울산 생산직
SHARE

이다일
경향신문과 세계일보에서 여행, 자동차, 문화를 취재했다. 한민족의 뿌리를 찾는 '코리안루트를 찾아서'(경향신문),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한 '아름다운 한국'(경향신문+네이버) 등을 연재했고 수입차 업계의 명암을 밝힌 기사로 세계일보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2017년에는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캐스트를 창간하고 영상을 위주로 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Autocas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