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2022년 수입 전기차, 전년比 266.0% 폭등…폴스타2 ‘깜짝 1위’

2022년 수입 전기차, 전년比 266.0% 폭등…폴스타2 ‘깜짝 1위’

국산차에 이어 수입차 시장 역시 2022년 한 해 전기차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반도체 공급난과 해운 대란 등에도 불구하고, 폴스타 등 신규 브랜드와 다양한 신차가 전기차 약진을 이끌었다.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 전기 승용차 판매는 전년대비 266.0% 급증한 2만3202대를 기록했다. 이로써 전기차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1만3114대)를 제치
신승영 기자 2023-01-04 18:26:33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 19일까지 중단...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 19일까지 중단..."오세훈 면담 기다릴 것"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가 오는 19일까지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중단한다. 전장연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장연 교육장에서 서울교통공사와 면담을 갖고 19일까지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법원의 강제조정안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를 위해 전장연은 오는 19일까지 출근길 지하철 탑승과 선전전을 중단한다. 혜화역 승강장에서 진행하는 선전전은 그대로 진행된다.
강명길 기자 2023-01-04 17:54:13
쉐보레 말리부 부활?…2025년 신차설 솔솔

쉐보레 말리부 부활?…2025년 신차설 솔솔

쉐보레 말리부가 2025년 다시 돌아올 전망이다. GM 오소리티(GM authority)는 3일 회사 소식통을 인용해 GM이 오는 2025년 10세대 말리부 출시를 목표로 연구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당초 말리부는 오는 2024년 단종될 전망이었다. 실제로 국내에서는 지난해 11월 부평 2공장이 문을 닫으며 생산이 중단됐다. 다만 미국 시장에서는 2022년 1~3분기 총 7만9799대가 판매되고, 중형 세단 부문에
강명길 기자 2023-01-04 16:03:11
폭스콘-엔디비아, LG전자-마그나...자율주행 위해 손잡았다

폭스콘-엔디비아, LG전자-마그나...자율주행 위해 손잡았다

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 2023 CES를 앞두고 IT기업들의 자율주행 협력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3일 폭스콘과 엔비디아가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발표했다.이에 따라 엔비디아는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전용 칩인 '드라이브 오린(DRIVE Orin)'을 폭스콘에 제공한다. 폭스콘은 이 칩을 기반으로 자사 전기차에 들어갈 전자제어장치(ECUs)를 제조
강명길 기자 2023-01-04 14:12:53
폭스바겐, 700km 주행 가능한 첫 순수 전기 세단 'ID.7' 공개

폭스바겐, 700km 주행 가능한 첫 순수 전기 세단 'ID.7' 공개

폭스바겐이 CES 2023에서 브랜드 첫 전기 세단 ID.7의 위장 버전을 공개한다. 이번 CES에서 ID.7은 독특한 형태의 특수 위장막을 쓰고 등장한다. 폭스바겐은 신차에 40겹의 페인트를 도포했다. 특히 일부에만 전도성을 넣어 전기 공급 시 외장의 일정 부분만 빛을 발산하도록 연출했다. 측면에는 QR코드를 넣어 디지털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동시에 양산차의 윤곽을 숨겼다. 중형 세
강명길 기자 2023-01-04 12:04:37
현대차 美 독립법인 슈퍼널, MS와 손잡다...

현대차 美 독립법인 슈퍼널, MS와 손잡다..."AAM 개발에 박차 가할 것"

현대차그룹이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와 협력해 AAM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독립 법인인 슈퍼널(Supernal)이 MS사의 고성능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해 첨단 미래항공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미래항공 모빌리티 구현의 필수 요소인 클라우드 융합 솔루션과 디지털 운영체계 등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추진된다.우선 슈퍼널
강명길 기자 2023-01-04 11:12:35

"현대차 대신 우리가 왔어요!" 제로원, 스타트업 10개사와 2023 CES 출격

현대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제로원(ZER01NE)'이 2023 CES에 처음으로 참가해 협업 중인 스타트업들의 혁신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린다. 제로원은 우수한 역량을 가진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혁신 기술의 전략적인 활용 가능성을 검증 및 개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참여한 140개 스타트업 중 72개 사를 대상으로 지분 투자를 집행한 바 있다.
강명길 기자 2023-01-04 11:06:23
벤츠 7년 연속 1위…작년 E클래스만 2만8000대

벤츠 7년 연속 1위…작년 E클래스만 2만8000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2022년 수입승용차 신규등록대수를 28만3435대로 집계했다. 이는 전년대비 2.6% 증가한 수치다. KAIDA 정윤영 부회장은 "2022년 수입 승용차 시장은 반도체 공급난에도 불구하고 일부 브랜드의 안정적인 물량 수급과 신규 브랜드 및 다양한 신차 등으로 2021년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브랜드는 메르세데스-벤츠(8만976대)이다. 201
강명길 기자 2023-01-04 10:56:58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지하철 새벽 2시까지 연장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지하철 새벽 2시까지 연장

정부가 설 연휴 기간동안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주차장도 무료로 개방할 방침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비상경제장관회의를 통해 설 민생 안정대책을 공개했다. 먼저, 대체공휴일을 포함한 이번 설 연휴 4일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시행 시간은 21일 0시부터 24일 자정까지다. 민간 업체와 연계해 차량 무상점
강명길 기자 2023-01-04 10:56:01
기아 쏘렌토, 그랜저 꺾고 2022년 베스트셀링카 2위…HV 비중 71.7%

기아 쏘렌토, 그랜저 꺾고 2022년 베스트셀링카 2위…HV 비중 71.7%

기아가 작년 한 해 국내 시장에서 전년대비 1.1% 증가한 54만1068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2022년 가장 많이 판매된 기아차는 쏘렌토(6만8902대)이다. 쏘렌토는 내수 시장에서 현대차 그랜저(6만7030대)를 제치고, 포터(9만2411대)에 이어 2위 자리에 올랐다.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이 4만9411대를 기록하며, 쏘렌토 총 판매량의 71.7%를 차지했다.이어 봉고 6만4826대, 카니발 5만9058대, 스포티
신승영 기자 2023-01-03 16:55:31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로 견뎠다...올해는?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로 견뎠다...올해는? 

한국GM이 2022년 한 해 동안 전년 대비 11.7% 증가한 총 26만4875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한국GM은 국내 시장에 전년 대비 31.4% 감소한 3만7237대를 판매했다. 반면 수출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칩 수급 이슈가 완화되면서 전년 대비 24.6% 증가한 22만7638대로 집계됐다. 2022년 베스트셀링 차량은 트레일블레이저가 차지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2022년 한 해 동안 내수 시장에서 1만4561대, 수
강명길 기자 2023-01-03 16:40:36
현대차, 2022년 베스트셀링카 2등은 '그랜저'...1등은?

현대차, 2022년 베스트셀링카 2등은 '그랜저'...1등은?

현대자동차가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국내 시장에서 지난 2021년 대비 5.2% 감소한 68만8884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포터(9만2411대)로 집계됐다. 이어 그랜저가 6만7030대를 기록했으며, 아반떼 5만8743대, 팰리세이드 4만9737대, 쏘나타 4만8308대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는 전기차 모델의 뚜렷한 성장이 두드러졌다. 지난 2021년(4만2448대)과
강명길 기자 2023-01-03 16:19:48

"토레스 누적 2만대 돌파" 쌍용차, 2022년 총 11만3960대 판매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총 11만3960대를 판매하며, 2021년 대비 34.9%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 쌍용차는 2022년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 개선 모델 뿐만 아니라 신차인 토레스를 출시하며, 내수 6만8666대, 수출 4만5294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내수 시장에서 토레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지난해 11월에는 글로벌 론칭을 시작하는 등 내수와 수출 모두 판매가 회
강명길 기자 2023-01-03 15:41:41
르노코리아, 2022년 XM3 수출이 먹여 살렸다...국내 시장은?

르노코리아, 2022년 XM3 수출이 먹여 살렸다...국내 시장은?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지난해 16만9641대의 연간 판매 대수를 기록했다. 이는 2021년 대비 27.8% 증가한 기록이다. 르노코리아의 2022년 연간 전체 판매 실적은 수출이 견인했다. 르노코리아는 수출 시장에서 전년 대비 63.3% 증가한 총 11만7020대의 실적을 거뒀다.특히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는 반도체 부품 공급난과 수출 선박 확보 어려움 등의 난관 속에서도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
강명길 기자 2023-01-03 15:19:10
테슬라, 과장 광고로 공정위 제재…과징금 28억원

테슬라, 과장 광고로 공정위 제재…과징금 28억원

테슬라가 전기차 성능 과장 광고 및 주문 취소 방해 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테슬라코리아와 미국 본사에게 표시광고법 및 전자상거래법 위반행위로 과징금 28억5200만원과 과태료 1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 명령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테슬라는 2019년 8월 16일부터 게재된 모델3 광고에 "1회 충전으로 528km 이상 주행 가능"이
강명길 기자 2023-01-03 14:22:10
정의선

정의선 "젊은 세대 목소리에 귀 열어야"…능동적 기업 문화 강조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위해 저와 경영진들부터 솔선수범하겠다." 현대차그룹이 3일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의 신년회를 개최했다. 정의선 회장은 새해 메세지를 통해 '변화를 통한 도약'을 강조하며, 기업문화와 일하는 방식의 변화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다. 정 회장은 "기존의 관성을 극복하고 계속해서 변화하는 능동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해야 한
강명길 기자 2023-01-03 13:20:07
정의선 회장 신년사 키워드 '도전'과 '신뢰'

정의선 회장 신년사 키워드 '도전'과 '신뢰'

현대차그룹이 3일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의 신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의선 회장은 새해 메세지에서 "2023년을 '도전을 통한 신뢰와 변화를 통한 도약'의 한 해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번 새해 메세지의 첫 번째 키워드는 도전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신년회를 새로운 장소에서 진행한 것도 정의선 회장의 도전과 변화의 의지를 반영한 결정이라고
강명길 기자 2023-01-03 13:06:11
짐카나 황제, 켄 블락 스노모빌 사고로 사망 

짐카나 황제, 켄 블락 스노모빌 사고로 사망 

'짐카나의 황제'로 불리던 켄 블락(Ken Block)이 사망했다. 랠리 레이싱 팀 '더 후니건(the Hoonigan)'은 3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켄 블락(Ken Block)이 스노모빌 사고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향년 55세다. 후니건은 "오늘 켄 블락이 사망했다는 것을 확인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믿을 수 없을 만큼 그리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선구자이며 우상이고 아버지이자 남편이었다"고
강명길 기자 2023-01-03 12:46:08
현대차, 노르웨이서 전기차만 판다…테슬라 잡을까?

현대차, 노르웨이서 전기차만 판다…테슬라 잡을까?

현대차가 올해 1월부터 노르웨이에서 전기차만 팔겠다고 선언했다. 현대차가 전기차만 판매하는 시장은 노르웨이가 처음이다. 노르웨이도로연맹(OFV)에 따르면, 작년 한 해 판매된 신차 중 전기차(13만8265대) 비중은 79.3%에 달한다. 베스트셀링카는 테슬라 모델Y다. 모델Y는 2022년 총 1만7356대가 판매되며, 1969년 폭스바겐 비틀(1만6699대)이 달성했던 노르웨이 연간 신차 판매 기록
강명길 기자 2023-01-03 11:23:54
자동차 봉인제도, 60년 만에 폐지 

자동차 봉인제도, 60년 만에 폐지 

자동차 봉인제도가 60년 만에 폐지된다. 국토교통부가 국토교통 규제개혁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자동차 봉인제 폐지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자동차 봉인제도는 후면 번호판을 쉽게 떼어낼 수 없도록 좌측 나사를 정부 마크가 새겨진 스테인리스 캡으로 고정하는 것으로, 지난 1962년 자동차 번호판의 도난 및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도입됐다. 그러나 기술발달로
강명길 기자 2023-01-03 09:54:3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