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모델 대비 94만원 올랐다" 현대차, 신형 아반떼 출시

양지민 기자 2023-03-13 10:39:05
현대자동차가 더 뉴 아반떼를 출시했다.


신형 아반떼는 2020년 4월 출시 이후 3년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로, 중형차급에 준하는 신기술과 편의사양이 대폭 향상됐다. 

외관은 기존 모델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더욱 강조함과 동시에 수평적인 그래픽 요소를 확장해 보다 낮고 넓어보이게 연출했다. 전면에는 헤드램프를 잇는 수평 크롬 바를 넣어 최근 현대차 신차들의 패밀리 룩을 구현했다. 하단부에는 센터 크롬 가니시를 추가해 그릴을 정리했다. 측면부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17인치 알로이 휠을 적용했다. 

외장 컬러는 메타 블루 펄, 에코트로닉 그레이 펄,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 등 3종의 새로운 색상과 어비스 블랙 펄, 아틀라스 화이트, 사이버 그레이 메탈릭, 플루이드 그레이 메탈릭, 아마존 그레이 메탈릭, 인텐스 블루 펄 등 총 9가지를 제공한다. 내장은 바이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신규 색상 세이지 그린과 함께 블랙 원톤, 캐쉬미어 베이지 등 3종의 컬러를 운영한다. 

다양한 안전 사양도 탑재했다. 먼저 고강성 경량 차체를 기반으로, 동급 최초 뒷좌석 사이드 에어백(좌/우)를 적용한 8 에어백을 기본 적용해 전방위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경고, 차로 유지 보조를 비롯해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도 들어갔다. 

아울러 디지털 키 2 터치와 빌트인 캠, 스마트폰 무선 충전, C타입 충전 포트,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애프터 블로우 등 각종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LPI 1.6, 하이브리드 1.6 등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더 뉴 아반떼 N라인 및 N 모델은 하반기 중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가솔린 1.6 모델 스마트 1960만원, 모던 2256만원,  인스퍼레이션 2671만원이며, LPI 1.6 모델 스마트 2099만원, 모던 2394만원,  인스퍼레이션 2797만원, 하이브리드 1.6 모델 스마트 2578만원, 모던 2820만원, 인스퍼레이션 3203만원부터 시작된다. 가솔린 1.6 모델 기준 스마트는 94만원, 모던은 112만원, 인스퍼레이션은 156만원 오른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아반떼는 사회초년생을 비롯해 젊은 감각을 지닌 고객층 모두를 만족시킬 차"라며 "중형차급의 안전·편의사양을 적용해 차급을 뛰어넘은 이동 경험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즐거운 자동차 생활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민 jimmy@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