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에코모션 위크 2023’ 참여...미래 신기술 위한 파트너십 구축

임상현 기자 2023-05-24 10:09:24

현대차그룹이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불리는 이스라엘에서 혁신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23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 아비브에서 열린 ‘에코모션 위크 2023’에 참여했다. 

에코모션 위크는 이스라엘 정부가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설립한 에코모션(EcoMotion)이 주관하는 이스라엘 최대 스타트업 연례 행사다.

2017년부터 매년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김흥수 현대차그룹 GSO(Global Strategy Office) 담당 부사장은 ‘HYUNDAI’S INNOVATION in Israel’의 제목으로 전기차,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등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소개했다.

또한 김흥수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이 2018년 이스라엘 텔 아비브에 설립한 글로벌 혁신 거점인 ‘크래들 텔 아비브(CRADLE Tel Aviv)’를 중심으로 한 전략투자 및 오픈이노베이션 활동 강화 방안을 설명했다.

크래들 텔 아비브는 설립 이후 17개의 이스라엘 회사에 투자하고 25건 이상의 기술 검증 과제를 진행하는 등 매년 현지 스타트업과 신규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행사장에 전시관을 마련해 가우지(Gauzy)의 능동형 스마트 글라스, 아폴로 파워(Apollo Power)의 필름형 솔라셀 등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협업해 만든 프로젝트 결과물을 전시했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혁신청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혁신적인 이스라엘 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이스라엘 혁신청은 스타트업 공모 프로그램을 만들어 모빌리티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스타트업의 초기 기술검증(PoC)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김흥수 현대차그룹 GSO 담당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10년간 이스라엘 기업들과 혁신적인 프로젝트들을 추진하여 실질적인 성과를 이루어 왔다”며 “이제는 오픈이노베이션을 더욱 진전시켜 미래 신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보다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상현 press@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