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밥기행

[국밥기행#4]  가게는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 함평 곱창국밥

[국밥기행#4] 가게는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 함평 곱창국밥

글・사진=양승덕에디터=이다일 가수 윤도현은 앞길이 보이지 않아도, 추운 겨울이 힘겨울지라도 꿈을 찾아 세상을 자유롭게 날아오르는 나비를 노래로 동경했다. 왜 하필 나비였을까? 누군가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을 때 나비가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써내려 갔을 가사를 생각하면 크게 틀리지 않았음을 동감할 수 있다. 고통스럽고 볼품없는 번데기 시절을 거쳐 화려한 날갯짓
2024-04-06 10:00:03
[국밥기행] #4 우리들의 뜨끈한 역사가 녹아든 곳, 함창굴다리식당 소내장국밥

[국밥기행] #4 우리들의 뜨끈한 역사가 녹아든 곳, 함창굴다리식당 소내장국밥

글・사진=양승덕에디터=이다일 기차와 연탄, 돼지갈비, 붕어빵, 포장마차, 가난하면 떠오르는 곳 굴다리. 그곳은 서민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장소다. 안도현은 시 '이리역 굴다리'에서 "징징거리며 앞지르는 오토바이, 막노동꾼과 공무원도 단발머리 여학생 몇몇과 노인도 모두 섞이어 간다. 이렇게 수십년 지나갔으므로 역사는 기록될 수 있었다."고 썼다. 흔한 우리들
강명길 기자 2024-03-26 11:04:12
[국밥기행 #3]  3대째 내려오는 전통의 용궁 단골식당 순대국_BMW X5

[국밥기행 #3] 3대째 내려오는 전통의 용궁 단골식당 순대국_BMW X5

정지용은 시 고향에서 ‘산꿩이 알을 품고 뻐꾸기 제 철에 울건만’,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나고’,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하늘만이 높푸르구나’라며 나이 들어 고향을 돌아본 소감을 썼다. 고향 예천이 그랬다. 강과 산, 들판은 그대로였다. 새들도 바람 소리도 그대로인데 그 때의 안정감, 풍요로움이 느껴지지 않는 고향이었다. 멱 감던
2024-03-08 17:49:54
[국밥기행] #2 내 고향 예천이 건내는 위로, 추억의 '삼일따로국밥' 한 그릇

[국밥기행] #2 내 고향 예천이 건내는 위로, 추억의 '삼일따로국밥' 한 그릇

글・사진=양승덕에디터=이다일 춘삼월이 코앞이라 코끝이 근질근질하다. 몸을 움직여 뭐라도 부딪혀 만나고 깨어 나고 싶은 계절이다. 개구리 마냥 겨울 잠에서 일어나 동네를 산책하고 나뭇가지 끝에서 만져지는 봄의 촉감을 느껴 본다. 봄이면, 김시천 시인의 ‘봄꽃을 보니 그리운 사람 더욱 그립습니다’는 시구처럼 마음이 아릿한 인연들이 떠오른다. 첫사랑이거나,
2024-02-22 17:19:5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