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N, 미국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기록 달성

아이오닉5 N, 미국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기록 달성

현대차 아이오닉5 N이 '구름 위 레이스'라고 불리는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에서 양산 전기차 신기록을 달성했다.현대차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린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대회에서 아이오닉5 N이 양산형 전기차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대회는 해발 2862m에서 4302m의 결승선까지 총 19.99km 오르막 구간으로 이뤄져 있으며, 총 156개
신승영 기자 2024-06-24 12:53:40
현대차, 칸 국제 광고제서 단독 세미나 개최...완성차 업체 최초

현대차, 칸 국제 광고제서 단독 세미나 개최...완성차 업체 최초

현대자동차·기아가 세계 최대 국제 광고제 '칸 라이언즈(Cannes Lions) 2024'에서 단독 세미나를 개최했다.현대차·기아는 <기술의 마법: 기술력을 확산시키는 5가지 방법>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완성차 업체가 기술을 주제로 칸 국제 광고제 공식 세미나에 초청돼 발표 자리를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올해로 71회를 맞은 칸 국제 광고제에는 매년 전 세계
강명길 기자 2024-06-21 09:49:42
현대차, 글로벌 금융 매체 설문조사 6개 부문 1위 석권...

현대차, 글로벌 금융 매체 설문조사 6개 부문 1위 석권..."IR 활동 높게 평가"

현대자동차가 지난 18일 글로벌 금융매체인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년 아시아 이그제큐티브 팀 서베이(2024 Asia Executive Team survey)에서 6개 부문 1위를 차지했다.현대차는 총 7개 부문 중 Best IR, CEO, CFO, IR 프로그램, ESG, 이사회 등 6개 부문에서 1위를 석권했다. 아시아 이그제큐티브 팀 서베이는 전 세계 5000명이 넘는 기관 투자자들과 애
강명길 기자 2024-06-21 09:37:04

"커피 배달 왔습니다" 현대차그룹, 성수동 건물서 배달·주차 로봇 서비스 개시

현대차그룹이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팩토리얼 성수' 빌딩에서 로봇 서비스를 개시했다. 팩토리얼 성수는 서울 성수동에 들어선 이지스 자산운용의 로봇 친화형 빌딩이다. 여기에 입주해 근무하는 고객은 현대차·기아의 배달로봇 달이 딜리버리가 제공하는 음료 배달 서비스와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이 제공하는 자동 주차 및 출차 서비스, 안면인식 기술 등의 서비스를 받
강명길 기자 2024-06-20 14:54:19

"클러스터 공간 활용성 개선" 현대차, 2025 아반떼 출시...가격은?

현대자동차가 연식 변경을 거친 2025 아반떼를 출시했다. 신차는 클러스터 공간의 활용성을 높이고, 고객 선호 사양을 중하위 트림까지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현대차는 스티어링 휠 좌측에 위치한 클러스터 사이드 패널에 자석을 활용한 용품 장착이 가능하도록 했다. 다용도 수납함, 카드 멀티 홀더 등 패널에 부착 가능한 커스터마이징 용품도 출시될 예정으로 취향에 따
강명길 기자 2024-06-20 09:38:41
현대차 장재훈 사장, 정의선 회장 이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 취임

현대차 장재훈 사장, 정의선 회장 이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 취임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수소위원회(HydrogenCouncil) 공동의장을 맡는다.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는 올해 6월 임기가 만료되는 가네하나 요시노리(Kanehana Yoshinori) 가와사키 중공업 회장 후임으로 장재훈 사장을 새로운 공동의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장재훈 사장은 기존 산지브 람바(SanjivLamba) 린데(Linde) CEO와 함께 새로운 공동의장직을 수행한다. 이
강명길 기자 2024-06-18 09:39:44
현대차 노조, 임협 결렬 선언...파업 절차 돌입

현대차 노조, 임협 결렬 선언...파업 절차 돌입

현대차 노사가 6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끌어낼 수 있을까.노사 양측은 13일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에서 8차 임금협상 교섭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사측은 기본급 10만1000원 인상과 경영성과급 350% + 1450만원, 품질향상 격려금 100% 그리고 주식 20주 등을 포함한 제시안을 전달했다. 더불어 사회공헌기금 연 60억원 조성과 노사 공동 기금 조성, 부품협력사 지원을 위한 1000억원 규모 펀
신승영 기자 2024-06-14 10:44:22
GV70·카니발 이어 그랜저·싼타페도 깜박이 디자인 바뀔까?

GV70·카니발 이어 그랜저·싼타페도 깜박이 디자인 바뀔까?

현대기아차의 고질적 불만사항으로 지적되던 후방 방향지시등 위치가 새롭게 다 바뀌게 될까?제네시스 브랜드가 12일 경기도 광주 어반프레임 미디어팜 스튜디오에서 'GV70 테크토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제네시스 프로젝트의 주요 연구원들이 참석해 3년 4개월여 만에 바뀐 GV70 부분변경 모델의 핵심 기술들을 소개했다. 신형 GV70은 승차감과 조종성(R&H) 측면에서 브랜드
신승영 기자 2024-06-13 17:03:39
현대차의 새로운 도전, 아이오닉5 x 손석구 단편 영화 ‘밤낚시’ 개봉

현대차의 새로운 도전, 아이오닉5 x 손석구 단편 영화 ‘밤낚시’ 개봉

현대자동차가 처음으로 제작한 단편 영화 '밤낚시'가 개봉한다. 영화 '밤낚시'의 본격적인 개봉에 앞서 11일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시사회가 열렸다. '밤낚시'는 전기차 충전소를 배경으로 한 미스터리한 사건과 반전을 담은 휴머니즘 스릴러다. 이번 영화는 2013년 한국인 최초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문병곤 감독이 11년 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범죄도시2, 드라마 멜로가
강명길 기자 2024-06-11 18:31:43
애플·테슬라 출신 인재영입전...GM·포드·현대차 등 각축

애플·테슬라 출신 인재영입전...GM·포드·현대차 등 각축

애플과 테슬라 출신 인재들이 기존 완성차 업체로 대거 이동하고 있다. 애플은 '타이탄'이란 이름으로 2014년부터 진행해 온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를 올해 2월 전격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에 속한 2000여명의 임직원 중 상당수가 인공지능(AI) 부서로 이동했지만, 동시에 애플을 떠난 숫자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4월에는 테슬라가 전 세계 직원
신승영 기자 2024-06-11 14:09:58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공개... 1회 충전 주행거리 315km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공개... 1회 충전 주행거리 315km

현대자동차가 캐스퍼 일렉트릭의 티저 이미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캐스퍼 일렉트릭은 캐스퍼의 전동화 모델로 기본 모델의 실루엣을 계승하면서도 전동화 디자인 요소를 더했다.티저 이미지에는 견고하면서도 간결한 윤곽이 가장 먼저 돋보인다.이어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픽셀 그래픽이 적용된 전면부 턴시그널 및 면발광 DRL은 후면부의 테일&스탑 램프와 함께 미래지향
강명길 기자 2024-06-11 10:01:47
기아 EV3, 中 배터리 탑재한 코나·니로EV보다 가격경쟁력 높아...비결은?

기아 EV3, 中 배터리 탑재한 코나·니로EV보다 가격경쟁력 높아...비결은?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최적화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기아가 이달 '전기차 대중화'를 선언하며, 세 번째 전용 전기차 EV3를 선보였다. 회사는 최근 전기차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높은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대를 앞세워 정면돌파를 선택했다.EV3의 최대 강점은 가격이다. 스탠다드 모델 가격은 4208~4666만원으로,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을 고려할 경우 30
신승영 기자 2024-06-07 14:12:05
현대차, 2025 그랜저 출시...

현대차, 2025 그랜저 출시..."가격 인상폭 최소화"

현대자동차가 연식 변경 모델 2025 그랜저를 출시한다.신형 그랜저는 최신 지능형 안전사양인 차로 유지 보조(LFA) 2를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차로 유지 보조 2는 전방 카메라의 작동 영역을 확대하고 조향 제어 방식을 보강함으로써 기존 차로 유지 보조 기능 대비 차로 중앙 유지 성능을 향상시켰다. 캘리그래피 트림에 블랙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새롭게 추가하고 고객
강명길 기자 2024-06-05 09:32:40
'국민차' 타이틀 무색한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 투입 앞당길까?

'국민차' 타이틀 무색한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 투입 앞당길까?

현대차 그랜저의 위상이 급격하게 흔들리고 있다. 6세대 IG 모델 출시 후, 쏘나타를 제치고 국민차로 자리매김했던 그랜저가 판매실적 포디움에서 빠르게 내려오고 있다.올해 1~5월 그랜저 판매량은 전년대비 46.2% 감소한 2만7667대에 그쳤다. 이는 쏘렌토(4만2281대), 카니발(3만6771대), 싼타페(3만4765대), 스포티지(3만3484대), 포터(3만2746대) 등에 이어 6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그랜저
신승영 기자 2024-06-04 17:51:19
현대차, WRC 이탈리아전 3년 연속 우승...2024시즌 선두 유지

현대차, WRC 이탈리아전 3년 연속 우승...2024시즌 선두 유지

현대차가 2024시즌 WRC 종합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현대차는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이탈리아 사르데냐에서 열린 2024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 6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3일 밝혔다.지중해 사르데냐 섬에서 진행되는 이탈리아 랠리는 좁고 거친 노면과 무더운 날씨로 인해 드라이버들에게 힘든 랠리 중 하나로 손꼽힌다.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출전한 현대 쉘
신승영 기자 2024-06-03 10:02:46
美 노동부, 현대차 아동 불법 고용으로 고소

美 노동부, 현대차 아동 불법 고용으로 고소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10대 아동 불법 고용으로 소송에 휘말렸다. 미국 노동부는 현지시간 30일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HMMA)과 부품업체 스마트 앨라배마, 인력 파견업체 베스트 프랙티스 서비스 등 3개 회사에 아동 불법 고용 혐의로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노동부가 하청 업체의 아동 노동법 위반 혐의로 대기업을 고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부는 "조사 결과
강명길 기자 2024-05-31 16:45:56
현대차 'ACT 엑스포 2024' 참가...북미 수소상용차 사업 강화

현대차 'ACT 엑스포 2024' 참가...북미 수소상용차 사업 강화

현대차가 북미 시장 내 수소상용차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현대차가 이달 2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ACT 엑스포 2024(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4)’에서 엑시언트 수소트럭의 상품성 개선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상품성 개선 모델은 지난 1년간 수집된 북미 고객 피드백을 중심으로,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 경고(LDW), 측방충돌방지
신승영 기자 2024-05-22 10:37:05
현대기아차, 서울·연세·성균관 등 7개 대학과 자성재료 공동연구

현대기아차, 서울·연세·성균관 등 7개 대학과 자성재료 공동연구

현대차그룹이 전동화 부품 소재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우수 대학들과 공동 연구에 나선다.현대차그룹은 영구자석 기술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연세대학교 내 '자성재료 공동연구실'을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연세대, 서울대, 성균관대, 부산대, 부경대, 충남대, 충북대 등 7개 대학이 참여하며 총 3년간 연구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공동연구실은 전동
신승영 기자 2024-05-21 10:22:21
현대차그룹, 새로운 GBC 조감도 공개…서울시 인허가 압박

현대차그룹, 새로운 GBC 조감도 공개…서울시 인허가 압박

현대차그룹 정몽구 명예회장의 숙원 사업인 통합신사옥 건설이 또 한 번 늦춰지는 모양새다.현대차그룹이 20일 서울 삼성동에 조성 중인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Global Business Complex · GBC)'의 디자인 조감도를 공개했다. 우선, GBC는 명칭부터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로 바뀌었다. 기존 105층 랜드마크 타워를 55층 타워 2개 동으로 분산하고,
신승영 기자 2024-05-20 17:29:56
현대차, 日 부진 여전...캐스퍼 EV로 활로 모색

현대차, 日 부진 여전...캐스퍼 EV로 활로 모색

현대차가 일본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까.현대차가 일본에서 2년째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일본수입차조합(JAIA)에 따르면, 2023회계연도(2023년 4월~2024년 3월) 기준 현대차 판매량은 전년대비 10% 감소한 585대에 그쳤다. 현대차보다 한발 늦게 일본에 진출한 BYD(1909대)보다도 크게 떨어지는 성적이다. 현대차는 앞서 한 차례 일본 시장 철수를 경험한 바 있다. 2000
신승영 기자 2024-05-17 17:52: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