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iX5 하이드로젠 데이' 개최…전기차·수소차 투트랙 본격화

신승영 기자 2023-04-11 17:21:35

BMW코리아가 11일 인천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BMW iX5 하이드로젠 데이’를 개최했다.

iX5 하이드로젠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BMW그룹의 비전과 친환경 파워트레인 다각화를 위한 전략(Power of Choice)이 반영된 수소연료전지 파일럿 모델이다.

이날 행사를 위해 방한한 BMW 수소기술 총괄 위르겐 굴트너 박사는 "전기차로만 에너지를 활용하는 것보다 장거리에서의 운반과 저장이 용이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함께 활용했을 때 오히려 비용적인 면에서 더욱 경제적이며 탈탄소화를 더 빠르게 달성할 수 있다"며 "BMW는 기존의 내연기관, 전기차뿐만 아니라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대안으로서 수소연료전지차 역시 선택지에 두고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BMW는 i3를 시작으로 현재 iX, i4, iX3, i7 등 다양한 전기차를 출시했고, 530e, 330e 등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이어 iX5 하이드로젠을 시작으로 향후 수소연료전지차 역시 차례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iX5 하이드로젠 파워트레인은 401마력을 발휘하는 5세대 BMW eDrive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초 이하다.

두 개의 탱크에 약 6kg의 수소를 담을 수 있으며, 한 번 충전으로 504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수소 탱크를 완전히 충전하는데 3~4분가량 소요되며, 짧은 충전 시간과 장거리 주행을 필수로 요구하는 고객에게 훌륭한 선택지가 되겠다.

BMW그룹은 지난 4년간 일반 도로부터 산악 지형까지 혹서기 및 혹한기 등 다양한 환경에서 대규모 시범 주행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어 올해 전 세계 각지에서 100여대의 iX5 하이드로젠을 시험 운행할 예정이다.

BMW그룹 개발총괄 이사회 멤버 프랭크 웨버는 "수소는 BMW가 기후 중립을 실현하는 데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다목적 에너지원"이라며, "BMW는 개인용 모빌리티 분야에서 수소의 중요성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확신하는 만큼, 장기적으로 배터리 및 수소연료전지 드라이브 시스템을 혼합하는 것이 현명한 접근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료전지는 코발트, 리튬, 니켈과 같은 희토류 원자재가 필요하지 않으므로 원자재의 효율적 운용이 가능해져 다양한 대내외 위험 요소로부터 BMW그룹의 지정학적 탄력성을 강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신승영 sy@autocast.kr
    안녕하세요. 신승영 입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