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임자 흔적 지우기 나선 폭스바겐...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임원 해고

임상현 기자 2023-05-09 12:01:16

폭스바겐이 개발에 지지부진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자회사 ‘카리아드(Cariad)’의 임원 대부분을 해고하기로 결정했다. 전임자인 허버트 디스 CEO가 주도했던 카리아드는 신임 CEO 체제에서 새로 개편될 전망이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은 신임 카리아드 CEO로 벤틀리 생산 책임자인 피터 보쉬를 임명하고 전권을 일임한다. 

새 CEO 임명과 함께 현 경영진은 인사팀 임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이 회사를 떠난다.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피터 보쉬 내정자는 카리아드가 당초 제시한 레벨 4 자율주행 계획도 수정한다. 

허버트 디스 전 CEO 아래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에 치중했던 것과 달리 다양한 기술력을 확보한 파트너십 관계에 집중한단 전략이다. 

이에 2026년으로 예정된 레벨 4 자율주행 시스템은 2028년 이후로 미뤄진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새로운 CEO 부임으로 이전과 다른 분위기 속에 향후 계획들이 진행될 것이다. 다만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이란 큰 틀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상현 press@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