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독일 기가팩토리 증설 추진...주민 반대는 숙제

임상현 기자 2023-07-19 11:15:21

테슬라가 독일 기가팩토리 공장의 규모를 2배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테슬라가 베를린 그뤼네하이데에 위치한 기가팩토리 공장을 현재 수준보다 2배 늘리는 부지 사용 확장 신청서를 브란데부르크주 환경부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의 허가 시 테슬라는 현재 연간 50만대 수준의 제작 능력을 100만대로 늘릴 수 있다. 또한 배터리 생산량도 50기가와트시 추가할 계획이다. 

기가팩토리가 증설될 경우 테슬라는 독일에서 폭스바겐을 제치고 가장 큰 전기차 공장을 보유하게 된다. 현재 독일 내 가장 큰 전기차 공자은 볼프르부르크에 위치한 폭스바겐 공장으로 연간 70만대의 생산능력을 보유 중이다. 

테슬라의 과감한 투자에는 모델 3, 모델 Y 등 대표 제품군의 성장이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1분기 모델 Y는 유럽에서 최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최대 점유율을 가진 폭스바겐을 턱밑까지 추격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공장 증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아 실행까진 다소 긴 시간이 필요하단 전망이다. 테슬라는 현재 물부족과 환경파괴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자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설득에 나서고 있다.

임상현 press@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