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성균관대, 초고해상도 레이다 개발 공동연구실 설립

신승영 기자 2024-03-22 14:03:31
(좌)성균관대 유지범 총장, (우)현대기아차 선행기술원장 이종수 부사장

현대기아차와 성균관대가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에 나섰다.

현대기아차는 성균관대 수원 자연과학캠퍼스에 초고해상도 4D 이미지 레이다 센서를 개발하기 위한 공동연구실을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양산 차량에 탑재된 3D 레이다 센서는 카메라나 라이다 센서에 비해 해상도가 떨어지고 사물 고도를 정확히 측정하지 못해 소형 물체를 감지하는 데 한계가 있다. '4D 이미징 레이다'라 불리는 초고해상도 레이다는 기존 3D 레이다 대비 해상도가 높고 고도 측정 기술이 추가돼 보다 정밀한 이미지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더불어 고가의 라이다 센서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고도화된 ADAS 기능을 구현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전망이다.

이번 공동연구실은 기존 센서와 동일한 크기에서 더 많은 안테나를 집적할 수 있는 초고해상도 레이다용 반도체 칩(MMIC)과 관련 시스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측은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 그리고 차량용 레이다 원천 기술을 보유한 성균관대가 협력을 통해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동연구실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승영 sy@autocast.kr
    안녕하세요. 신승영 입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