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서울·연세·성균관 등 7개 대학과 자성재료 공동연구

신승영 기자 2024-05-21 10:22:21

현대차그룹이 전동화 부품 소재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우수 대학들과 공동 연구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영구자석 기술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연세대학교 내 '자성재료 공동연구실'을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연세대, 서울대, 성균관대, 부산대, 부경대, 충남대, 충북대 등 7개 대학이 참여하며 총 3년간 연구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연구실은 전동화 시대의 핵심 원료인 희토류 소재를 대체하거나,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희토류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비희토류 자성소재 연구부터 모터 단위에서 희토류를 회수해 재활용하는 희토류 리사이클 연구와 소재의 자성 측정을 고도화할 수 있는 자기특성평가 연구 등 과제를 수행한다.

현대기아차 에너지소재연구실 손현수 실장은 "현대기아차가 설립한 공동연구실 가운데 자성재료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설립되는 공동연구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전동화 핵심 부품인 자성재료 기술 내재화를 가속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에 적극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신승영 sy@autocast.kr
    안녕하세요. 신승영 입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