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네오스 그레나디어, 獨 염화칼륨 광산서 극한 테스트 진행

강명길 기자 2024-05-27 09:55:44

이네오스 그레나디어가 차량 테스트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갱도 현장 작업에 투입됐다.

그레나디어는 독일 중부 질리츠(Zielitz)에 자리한 K+S 염화칼륨 광산 현장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매일 약 4만5000톤의 원염을 채굴하는 이 광산은 61평방 킬로미터 크기로 일부 갱도는 지하 1300미터 깊이에 자리해 있다.

앞·뒤 스키드 플레이트와 연료 탱크 보호장치를 포함하는 그레나디어의 기본 언더라이드 프로텍션은 높은 부식 방지 기능을 자랑한다. 그레나디어의 언더라이드 프로텍션은 고품질 파우더 코팅으로 마감해 스톤 칩과 오프로드 스크래치에 대비했다. 또한, E-코트 처리를 통해 섀시를 이중으로 보호한다.

이네오스 오토모티브의 CEO 린 칼더(Lynn Calder)는 "최초 차량의 개발 단계부터 그레나디어를 철저히 테스트했기 때문에 극한의 테스트는 우리에게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며 "다만 전 세계 파트너와 협력한 결과 그레나디어는 온로드, 오프로드 및 이제는 광산 갱도에서도 압도적인 오프로드 성능을 입증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네오스는 그레나디어는 개발 단계부터 섭씨 영하 35도와 600미터 이상의 고도, 악명 높은 오스트리아 쇼클(Schöckl) 산을 포함하여 총 180만 킬로미터 이상의 강도 높은 테스트를 거쳤다.

그레나디어의 핵심은 풀-박스형 사다리꼴 프레임 섀시, 헤비 듀티 솔리드 빔 액슬, 2단 트랜스퍼 케이스 및 최대 3개의 디퍼렌셜 록이며, 그레나디어만을 위해 특별히 캘리브레이션한 BMW 3.0리터 직렬 6기통 터보차저 엔진으로 구동된다.

한편, 그레나디어 스테이션 왜건, 쿼터마스터 픽업트럭 및 쿼터마스터 섀시 캡은 2021년 1월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인수한 모젤(Moselle)의 함바흐(Hambach) 공장에서 제작되며, 이 공장에는 1700명이 근무하고 있다.

강명길 valeriak97@autocast.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