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2022년 830만대 판매…영업익 31조원 달성

신승영 기자 2023-03-15 18:45:00


폭스바겐그룹이 14일(독일 현지시간) 연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2년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작년 한 해 폭스바겐그룹의 신차 인도량은 830만대로, 전년대비 7% 감소했다. 다만, 영업이익(특별항목 제외)은 지속적인 비용 개선과 합리적인 가격 정책, 그리고 강력한 제품 다변화 등에 따라 2021년 대비 12.5% 증가한 225억 유로(한화 31조원)를 달성했다. 브랜드별로 벤틀리와 람보르기니, 포르쉐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수익성 부문이 두드러졌다.

특히, 전기차 출고량은 26%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체 신차 판매량의 7%를 차지했다. 포르쉐 타이칸은 출시 2년 만에 10만대 생산 기록을 세웠다. 폭스바겐그룹은 올해 폭스바겐 ID.3와 ID.7, 아우디 Q8 e-트론 등 신차 출시와 더불어 전기차 판매 비중을 약 1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이어 폭스바겐그룹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총 1800억 유로(한화 252조원)를 투자한다. 배터리 스타트업 파워코(PowerCo)의 셀 공장 건설을 위한 150억 유로(21조원) 투자를 비롯해 배터리 전략 구현과 원자재 확보 등을 위한 선행 투자가 늘어났다. 더불어 북미 지역 내 입지 확대와 중국 내 제품 경쟁력 강화, 그리고 선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 등 전체 투자 금액의 68%가 전동화 및 디지털화 전략에 사용된다. 

폭스바겐그룹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CEO는 “지난해 폭스바겐그룹은 극심한 역풍에도 불구하고 전략 실행에 있어 진전을 이뤘다”며 “2023년은 그룹 전체에 걸쳐 전략적 목표를 실행하고 진전을 가속화하는 결정적인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승영 sy@autocast.kr
    안녕하세요. 신승영 입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